임실군 고령영세농 농기계 효자 따로 없네
임실군 고령영세농 농기계 효자 따로 없네
  • 임실=박영기 기자
  • 승인 2019.03.28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실군의 효자농업정책으로 손꼽히는 ‘고령·영세농을 위한 농기계 작업단’이 맞춤형 농촌복지라는 호평 속에 올해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28일 군에 따르면 70세 이상 고령이면서 0.5㏊ 이하 소규모 경작을 하는 어르신을 대상으로 농기계 전담인력이 찾아가는 농기계 작업단을 운영 중이다.

(사)임·순·남 농업인력지원센터가 운영 중인 고령·영세농 농기계작업단은 3월부터 11월까지 본격적인 영농도우미로 활동한다.

봄철 영농기를 맞아 고추 등 밭작물 두둑, 비닐씌우기 작업을 한창 진행하고 있다.

영농도우미로 고령농가에 큰 힘을 보태고 있는 농기계작업단은 큰 인기를 누리며, 63농가 7만1천㎡를 완료했으며 77농가 6만4천㎡가 예약 신청된 상황이다.

농업인구의 고령화와 농업경영 안정화를 목표로 지난 해 부터 시작한 고령·영세농을 위한 농기계작업단은 올해로 2년째를 맞아 본격적으로 영농현장을 파고들고 있다.

영농현장에서 발생하는 애로사항을 톡톡히 해결하면서 군민들의 사랑받는 정책으로 안착하고 있다.

농기계임대사업 운영을 통해 농업경영 안정화와 농기계 구입비용 절감으로 농업소득 향상에 이바지 하고 있다는 평가로 특히 농기계 사용이 어렵고 운반차량이 없는 소규모 고령·영세농 및 취약계층에게 필요한 실질적인 지원에 초점을 두고 있다.

고령영세농 농기계작업단을 이용한 지사면 농가 관계자는 “제때 작업을 하지 못해 항상 농사일에 어려움이 많았지만 내가 필요할 때 작업을 요청하면 언제든 달려와 작업을 해놓고 가니 농사 짖는데 활력이 넘치고 있다”며 “항상 고맙게 이용하고 있고, 우리 같은 노인들에게는 효자가 따로 없다”고 전했다.

심 민 임실군수는 “고령화 되어가고 있는 농촌사회에 활력을 불러일으키고 행복한 어르신들이 농사를 짓는데 조금이나마 불편함이 없도록 도움을 드리기 위해 시작한 정책이다”며 “어르신들의 호응도가 높아서 앞으로도 소득이 낮은 어르신들의 삶의 질을 제고하고 걱정 없이 농사지을 수 있는 다양한 농정시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농작업을 필요로 하는 농가에서는 농기계작업단(☏642-7082)으로 신청하면 현지 확인 등 작업여건을 현지 확인 후 실제 작업날짜를 확정 받아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임실=박영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