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안 ‘마이산 에코타운’ 개소
진안 ‘마이산 에코타운’ 개소
  • 진안=김성봉 기자
  • 승인 2019.03.26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안 외사양마을의 ‘마이산 에코타운’ 개소되어 농촌관광 거점마을로 탈바꿈, 본격적인 관광객 유치에 나선다.

 외사양마을은 2015년 전라북도 농촌관광 거점마을 공모사업에 선정되어 2017년부터 본격적으로 사업이 진행되다 지난해 12월 건축허가 사용승인을 받고 지난 26일 개소식을 갖게 됐다.

 신비의 영산 마이산을 향해 진안읍 소재지 방향으로 뻗은 야트막한 구릉지 아래 자리 잡은 외사양마을은 가장 근거리에서 마이산을 볼 수 있는 경관이 수려한 마을이다.

 이곳에 자리한 마이산 에코타운은 마이산을 찾는 관광객이나 학생, 직장인들을 겨냥해 조성된 다목적센터다. 총사업비 30억 원을 투입해 대지면적 3,585㎡, 연면적 780.68㎡의 지상2층 다목적동 1동, 숙박동 6동으로 약 60여 명이 체류할 수 있는 숙박과 체험시설, 식당, 세미나실, 카페 등을 고루 갖추고 있다.

 군은 외사양마을 마이산 에코타운이 문을 열면서 향후 차별화된 농촌관광 콘텐츠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했다.

 외사양마을 박덕만 위원장은 “마이산 에코타운을 통해 마이산을 거쳐 가는 곳이 아닌 체류하는 곳으로 변화시키고, 주변관광지와 연계한 농촌관광 거점마을로 자리매김하도록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진안=김성봉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