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익현 부안군수 새만금사업 연계 시책발굴 요구
권익현 부안군수 새만금사업 연계 시책발굴 요구
  • 방선동 기자
  • 승인 2019.03.25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익현 부안군수는 25일 3월중 연석회의에서 새만금사업과 관련해 적극적인 대응과 함께 연계 시책발굴에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권익현 부안군수는 “새만금개발청에서 최근 새만금 내부개발 가속화와 환황해권 중심도시로 본격 조성하기 위해 2019년 업무계획을 발표했다”며 “재생에너지사업 등 7대 중점과제와 2023 세계잼버리를 위해 기반시설 조성 지원, 새만금 기본계획 2단계 개발 구상안도 마련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이어 권익현 부안군수는 “새만금개발청의 업무계획 등을 신속하게 분석해 적극 대응하고 새만금사업 관련 연계 시책발굴에 노력해 달라”며 “2단계 기본계획 수립시 세계잼버리 성공 개최 등 부안군의 의견이 반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자”고 당부했다.

 권익현 군수는 또 “정부가 올해 정부혁신 핵심과제로 국민이 몰라서 혜택을 받지 못하거나 불이익을 보는 사례가 없도록 선제적 서비스 확대를 추진 중”이라며 “부안군도 각 부서에서 제공하고 있는 다양한 공공서비스를 몰라서 못 받는 일이 생기지 않도록 필요한 시점에 서비스를 안내해 달라”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권익현 부안군수는 “부안군 대표축제인 제7회 부안마실축제가 40여일 앞으로 다가왔다”며 “이번 축제는 장소를 옮겨 추진하는 만큼 군민들의 관심과 협조가 필요하므로 적극적인 홍보와 함께 군민과 사회단체들이 각 프로그램에 많이 참여할 수 있도록 유도해야 한다”고 밝혔다.

부안=방선동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