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부모들 전주 상산고 존폐 갈등 심화
학부모들 전주 상산고 존폐 갈등 심화
  • 김혜지 기자
  • 승인 2019.03.20 17:03
  • 댓글 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산고 측 평가에는 참여, 결과에 따라 법적 소송

자사고 재지정 평가와 관련 전국 학부모들 사이에서도 상산고 존치를 두고 극심한 온도차를 보이고 있다. 자사고 자체를 폐지해야 한다는 주장과 불합리한 평가지표로 인한 일방적인 자사고 폐지는 용납할 수 없다는 입장이 맞서면서 갈등이 확산되는 형국이다.

상산고 학부모 비상대책위는 20일 세종시 교육부 앞에서 침묵시위를 갖고 재지정 평가 계획 재검토를 촉구했다.

상산고 학부모 비대위는 이날 “김승환 전북교육감이 내놓은 이번 평가지표를 보면 상산고를 탈락시키려는 의도가 명백하다”며 “교육부가 직접 나서서 다른 시도처럼 평가 기준점을 70점으로 맞추고, 법적 근거가 없거나 자사고 자율 운영권을 침해하는 평가 항목들을 시정해달라”고 요구했다.

자사고 재지정을 둘러싸고 전북도교육청과 전주 상산고등학교가 갈등을 빚고 있는 가운데 참교육을위한전국학부모회가 20일 전주시 전북도교육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자사고 재지정을 둘러싸고 전북도교육청과 전주 상산고등학교가 갈등을 빚고 있는 가운데 참교육을위한전국학부모회가 20일 전주시 전북도교육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공교육 정상화를 위해서는 자사고 등 특권학교는 폐지돼야 한다"며 강조했다. 최광복 기자

같은 날 참교육을 위한 전국학부모회는 전북도교육청에서 기자회견 열고 “특권학교로 전락한 자사고는 심각한 교육 기회의 불평등과 차별을 야기하고 있다”며 “전북도교육청의 선도적인 자사고 평가정책을 지지하며, 타 시도에서도 ‘특권학교 폐지, 일반고 정상화’를 위한 길로 나아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런 가운데 상산고등학교는 자사고 재지정 평가에는 일단 참여키로 하고, 추후 불합리한 평가 지표 때문에 재지정 취소 결과가 나올 경우 법적 구제를 위한 모든 수단을 강구해 나가기로 결정했다.

학교법인 상산학원과 상산고는 이날 이사회를 열고 “이번 평가계획이 비록 불합리하고 위법하더라도 일단은 교육기관으로서 행정적인 절차를 준수하기 위해 오는 22일까지 운영 성과보고서를 제출할 예정”이라며 “타 시도로 학교를 이전하는 문제에 대해서는 고려하지 않기로 했으며, 전북도교육청의 합리성과 적법성이 결여된 평가기준 및 평가지표로 인해 발생하는 부정적 결과에 대해서는 법적 소송 등 모든 수단을 동원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김혜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전북 2019-03-22 18:33:09
평가는 공정하고 형평성있어야 합니다.
교육권 2019-03-22 16:38:27
공정하고 적법한 평가를 받을 권리는 대한민국 모든 이에게 있습니다.
평가 2019-03-22 16:34:20
그야말로 소수 인권 교육권 침해네요. 참 답 안나오는 ㄱㅅㅎ 당신이 좋아하는 평등에 우리는 왜 무시되나요?
공정 2019-03-20 23:34:19
제대로된 나라라면 상산고는 지켜질거다. 왜 정말로 평가기준이 말도 안되게 불공정하니까.
하늘을보라 2019-03-20 22:00:21
참교육을 위한 전국학부모회는 왜 전북교육청에서 자사고 폐지를 외칠까요? 민사고, 용인외고 등등 다른 자사고가 40여개가 되는데. 굳이 상산고 없애달라고 하는 이유는? 상산고가 댁들한테 뭐 잘못했나요? 전북교육감이 도와달라했나요? 딱 꼬집어 상산고만 없애달라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