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더불어민주당 예산정책협의회 개최된다
전북도-더불어민주당 예산정책협의회 개최된다
  • 설정욱 기자
  • 승인 2019.03.18 1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가 예년보다 빨리 내년 국비 확보 작업에 돌입했다.

도는 오는 20일 국민연금공단에서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와 함께 예산정책협의회를 개최한다.

회의에는 이해찬 당대표, 박주민·박광온·설훈·김해영·남인순·이수진·이형석 최고위원 등 당 지도부와 안호영 도당위원장, 이춘석 의원, 지역위원장, 그리고 송하진 지사를 비롯한 시장군수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과거 예산정책협의회는 정기국회를 앞두고 가을철에 진행됐고 지난해는 11월에야 협의회가 개최됐지만 올해는 이보다 8개월 이상 그 시기가 앞당겨졌다.

이는 각 정부 부처의 내년도 예산 편성 작업이 5월이면 대부분 마무리되는 점을 감안한 결과다.

또 부처 예산안에서 제외된 사업들을 국회 단계에서 국비 확보하는데 어려움이 많다는 판단이다.

도는 내년도 국가 예산으로 7조8천600억원 이상을 요구할 방침이다.

2년 연속 7조원대 예산 확보는 물론 8조원대 국가예산 시대를 열기 위한 교두보를 만든다는 입장이다.

다만 전북도 국가 예산의 30%를 차지하는 SOC와 농림수산식품 분야의 정부예산 편성 투자 축소가 예상되고 전북도 계속 사업 중 올해 구시포 국가어항 등 199건 3천332억원 사업이 종료되고, 2020년 사업 만료 도래로 102건 2천357억원 감소하는 등 여건이 호락호락하지 않다.

이에 도는 ▲삼락농정 농생명산업 ▲미래신산업 ▲여행·체험1번지 ▲새만금·잼버리 등 전반에 걸쳐 대규모 신규사업을 발굴, 미래 예산을 확보하겠다는 전략이다.

또 이번 예산정책협의회는 새만금신항만 부두규모 대형화와 재정전환, 국립공공보건의료대학원 설립, 재정분권 등 지역 현안을 놓고 민주당 위원들의 공조를 재확인하는 자리도 될 전망이다.

도 관계자는 “국회 단계에서 증액하는 일이 갈수록 어려워지고 있다”며 “중앙 부처에서부터 반영된 사업일수록 국가예산 확보 가능성이 높아지는 만큼 정치권과 공조체계를 강화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설정욱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