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창군 농악단 연합회 발대식 열어
고창군 농악단 연합회 발대식 열어
  • 고창=김동희 기자
  • 승인 2019.03.14 2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네스코 인류무형유산 지정된 고창농악이 연합회를 결성해 체계적인 보존·계승에 나선다.

 고창군과 고창군농악단연합회는 14일 고창읍 르네상스 웨딩홀에서 ‘고창군농악단 연합회 창립총회 및 발대식’을 열었다.

 고창군농악단연합회는 그간 개별적으로 활동하던 14개 읍면 농악단이 연합해 고창농악을 대표하며 체계적인 조직을 갖췄다.

 고창농악은 호남 우도농악에 속하며 영,무,장 농악의 계보를 잇고 있다. 영무장농악은 호남우도농악 중 영광, 무장(고창), 장성, 함평이 중심이 되어서 발달한 농악을 일컫는다.

 호남우도농악은 아랫녁(목포지방)농악은 좀 느리고 웃녁(이리지방)으로 갈수록 점점 빨라져 상당한 차이가 나는데 중간지역인 영광, 고창지방은 느리지도 빠르지도 않아 간이 잘 맞는다는 정평을 얻고 있다.

 이날 신종운 연합회장은 “연합회가 새롭게 결성된 만큼 회원 모두가 한마음으로 단결해서 고창농악이 대한민국 농악을 선도해 나가자”고 밝혔다.

 유기상 고창군수는 인사말을 통해 “읍·면 농악단 활성화로 농악인으로의 자부심이 높아지는 기회가 되고 농악을 통해 지역주민들이 단결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고창=김동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