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호영 민주당 전북도당 위원장 “폐기물 분쟁 해결, 특별위원회 구성”
안호영 민주당 전북도당 위원장 “폐기물 분쟁 해결, 특별위원회 구성”
  • 김경섭 기자
  • 승인 2019.03.14 1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호영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위원장은 14일 전북도의회에서  전북지역 폐기물 문제는 불합리한 법령 때문에 발생한 것"이라며 법 개정을 통해 해결하겠다고 밝히고 있다.   신상기 기자
안호영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위원장은 14일 전북도의회에서 전북지역 폐기물 문제는 불합리한 법령 때문에 발생한 것"이라며 법 개정을 통해 해결하겠다고 밝히고 있다. 신상기 기자

전북이 군산과 임실에 외부유입 폐기물 유입으로 몸살을 앓고 있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 안호영 위원장(완주·진안·무주·장수)은 14일 “폐기물 분쟁이 발생하지 않도록 전북도당에 전문가와 법조인까지 참여하는 환경보호를 위한 특별위원회를 구성·운영하겠다”고 밝혔다.

 안호영 위원장은 이날 오전 10시 전북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환경문제는 더 이상 특정지역 문제가 아니라 전국적인 관점에서 해결방안을 해야 할 때이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안 위원장은 “최근 군산에는 타 지역에서 배출된 폐기물 753톤이 환경부 지시로 반입된데 이어 임실에는 광주광역시가 허가한 오염토양정화 업체가 입주하면서 전북도민의 안전과 생명을 위협하고 있다”며 “이번 문제는 관할 지자체에 폐기물 관리감독이 없는 환경부의 불합리한 법령에서 비롯된 만큼 관렵법 개정을 위해 전북도당은 중앙당과 정부에 이를 적극 건의해 나가겠다”고 역설했다.

 안 위원장은 이어 “임실에 들어선 오염토양정화업체 문제 해결은 해당 업체 또는 허가를 내 준 광주광역시에서 토양정화업 변경 수리 철회가 최상책이다”며 “현재까지 이같은 문제가 해결되지 않고 있어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은 광주광역시당 위원장과 해결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협의를 가졌다”고 덧붙였다.

 안 위원장은 이와 함께 “더불어민당 전북도당과 전북도, 광주광역시당과 광주광역시가 각각 협의를 통해 대승적인 차원에서 합리적으로 해결할 수 있도록 최을 다하겠다”고 피력했다.

 한편 안호영 위원장은 이날 기자간담회에 이어 송하진 지사와 면담을 통해 군산 및 임실 폐기물처리를 위한 논의를 가졌다.



김경섭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