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욱 강력해진 전북현대 닥공, 수원 원정 대승
더욱 강력해진 전북현대 닥공, 수원 원정 대승
  • 남형진 기자
  • 승인 2019.03.10 1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골을 넣고 즐거워하는 로페즈. 전북현대 제공
골을 넣고 즐거워하는 로페즈. /전북현대 제공

닥공 시즌2를 선보인 전북현대가 수원 원정에서 가공할만한 공격력을 선보이며 4대0 대승을 일궈냈다.

전북현대는 9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수원과의 2라운드에서 로페즈의 멀티골과 김신욱, 문선민의 추가골에 힘입어 승리 축포를 쏘아올렸다.

대구와의 지난 1라운드에서 다소 답답한 모습을 보였던 전북은 중국 베이징FC와의 ACL 조별리그 첫 경기(6일) 승리에 이어 K리그1에서도 공격 본능을 완벽하게 되찾으며 트레블 달성을 향해 순항했다.

이날 전북현대 모라이스 감독은 전주성 고공폭격기 김신욱을 원톱으로 세우고 로페즈와 이승기, 한교원을 2선에 배치했다.

손준호와 최영준에게 공수 조율을 맡겼고 김진수와 김민혁, 명준재, 홍정호로 포백을 구축해 수원의 공격을 막아냈다.

이날 경기는 전북이 초반부터 지배했다. 전반 2분 김민혁의 수원 뒷공간으로 파고드는 롱패스를 김신욱이 떨궈줬고 로페즈가 마무리하며 1대0으로 앞서나갔다.

전북의 닥공은 지칠줄 몰랐다. 김신욱과 로페즈, 한교원으로 이어지는 삼각 편대는 수원 수비진을 위협한 끝에 전반 12분 김신욱이 추가골을 성공시켰다.

전반 초반 2골을 성공시킨 전북의 닥공은 멈추지 않았고 한교원의 크로스를 로페즈가 팀의 세번째 골로 연결하며 3대0으로 달아났다.

전반 22분만에 사실상 승부를 결정지은 전북은 후방부터 세밀한 빌드업을 통해 계속해서 수원의 골문을 노렸다.

로페즈의 스피드와 김신욱의 제공권을 바탕으로 경기의 주도권을 놓치지 않았다.

전반을 여유있게 마친 전북 모라이스 감독은 후반 문선민을 투입해 공격의 고삐를 더욱 바짝 당겼다.

후반 21분 전북은 로페즈가 수원의 우측 돌파를 통해 올린 크로스를 문선민이 발리슛으로 연결하며 4대0을 만들었다.

수원 이임생 감독은 후반 초반 교체 카드 3장을 모두 공격수로 투입하면서 추격 의지를 보였지만 전북을 뚫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전북은 이날 경기에서 공격 뿐만 아니라 수비에서도 완벽한 조직력을 보이며 올 시즌 K리그1 절대 강자로서의 면모를 유감없이 보여줬다.

전북현대는 이날 수원 원정 승리로 1승1무(승점 4점)를 기록하며 K리그1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고 올 시즌 3게임(ACL 포함) 동안 무려 8골(실점 1골)을 넣으며 더욱 강해진 공격력과 한층 안정된 수비력을 과시했다.

한편 전북은 오는 13일 태국 부리람과의 ACL 조별 예선 원정 2차전을 위해 10일 오전 인천 공항을 통해 출국했다.       

 전북은 지난 시즌까지 최강희 감독의 장기집권 하에 ‘닥공’이라는 트렌드를 탄생시키며 K리그를 지배한 바 있다. 최강희 감독이 중국으로 떠나고 외국인 지도자 모라이스가 지휘봉을 넘겨받았지만 전북의 색깔은 고스란히 유지됐다.

 오히려 세밀한 후방 빌드업과 원터치 패스, 여기에 속도마저 추가된 모습이다. 모라이스판 닥공이 올 시즌 K리그에서 얼마나 위력을 발휘할 수 있을지 궁금해지는 이유다.

 

남형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