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안군 생활공공서비스 통합지원센터 ‘호응’
진안군 생활공공서비스 통합지원센터 ‘호응’
  • 진안=김성봉 기자
  • 승인 2019.03.06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민의 생활 속 불편사항을 신속히 처리하기 위해 진안군이 자체 시책으로 도입한 생활공공서비스 통합지원센터(가칭 민원 119)가 주민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지난해 9월부터 본격적으로 운영되고 있는 생활공공서비스 통합지원센터는 군민의 생활 속 불편사항을 한통의 전화(430-2119)로 신고하면 전문상담원이 즉시 답변 또는 담당 처리부서로 연결하여 민원을 해결하는 원스톱 전화상담 서비스다.

 △교통, 도로, 가로등, 소음, 쓰레기 등 생활불편 민원 △여권, 혼인·출생신고 등 민원신고 처리절차 안내 △축제, 문화행사, 군정소식 등 생활정보 안내 등 다양한 민원사항을 체계적으로 처리하고 있다.

 현재까지 총 89건(공공민원 46건, 생활민원 35건, 법정민원 8건)의 민원을 처리하여 군민의 효자손 역할을 톡톡히 담당하고 있다.

 최성용 군수 권한대행은 “진안군의 대표 시책으로 거듭난 생활공공서비스 통합지원센터를 지속적으로 보완·발전시켜, 민원 만족도를 높이고 군민들에게 감동을 주는 행정을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진안=김성봉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