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안에 ‘만세와 광복의 함성 울리다’ 전시
진안에 ‘만세와 광복의 함성 울리다’ 전시
  • 진안=김성봉 기자
  • 승인 2019.02.27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안역사박물관이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특별기획전인 ‘만세와 광복의 함성, 진안에 울리다’ 가 28일부터 6월 23일까지 역사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서 전시한다.

 이번 전시는 1919년 일어난 3·1운동과 이를 계기로 수립된 대한민국임시정부 100주년을 맞아 진안의 항일운동과 3·1운동 관련 자료를 전시해 주목받고 있다.

 진안의 항일운동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면암 최익현의 영정과 1925년 이후 진안에 머물며 지역의 정신적 지주 역할을 한 후산 이도복의 영정이 전시된다. 이들 자료는 영곡사(靈谷祠)에 보관되어 있던 자료들로 이번 전시를 통해 처음으로 일반 대중에게 선보인다. 후산 이도복이 남긴 문집도 함께 전시된다.

 또한 진안 출신 항일지사 중 한명인 지산 이호용 관련 자료도 전시된다. 이호용은 진안군 성수면 좌포리 봉좌마을 출신으로, 1906년 최익현의 중심으로 일어난 태인의병에 진안출신 독립운동가인 습재 최제학과 함께 참여하기도 했다.

 이와 함께 독립운동가 전영상 영정 등이 전시된다. 진안에서는 3월 25일 진안읍을 시작으로, 4월 주천면과 마령면, 성수면 등에서 만세운동이 일어난다. 전영상은 4월 6일 일어난 진안 마령면 평지리의 만세운동을 주도했다.

 이 외에 독립운동가 김영필을 심문하던 일본인 순사를 제지하다 옥고를 치른 독립운동가 김규현의 편지글과 전주사범대학 재학 중 비밀결사 독서회를 조직하고, 3·1운동 정신계승을 위해 독립선언서를 작성·배포하려한 독립운동가 안일의 정천공립보통학교 시절 통신부 자료 등도 전시된다.

 진안=김성봉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