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창바지락 페스티벌’·‘책영화제 고창’, 전북대표 시골마을축제 선정
‘고창바지락 페스티벌’·‘책영화제 고창’, 전북대표 시골마을축제 선정
  • 고창=김동희 기자
  • 승인 2019.02.27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창군 지역공동체가 직접 프로그램을 기획하고 만든 ‘고창바지락 오감체험 페스티벌’과 ‘책영화제 고창’이 전북대표 시골마을 작은축제에 선정됐다.

 27일 고창군에 따르면 최근 전라북도의 ‘2019년 전북 시골마을 작은축제 육성사업 공모’에 2건의 지역축제(바지락 페스티벌, 책 영화제)가 선정돼 도비 보조를 받을 수 있게 됐다.

 앞서 고창군은 지역주민들이 직접 향토자원 특화한 프로그램을 기획하고, 행사를 진행하는 축제를 발굴하고 공모했다.

 ‘고창바지락 오감체험 페스티벌’은 심원면 하전마을에서 오는 5월18일부터 5월19일까지 고창바지락의 우수성을 홍보하고 새로운 판로개척으로 주민소득증대를 위해 열 예정이다.

 마을예술축제 ‘책영화제 고창’은 폐교된 초등학교 공간을 활용 책과 인문컨텐츠를 활용해 우리나라에서 처음으로 시도해 호평을 받았다. 올해는 책마을 해리와 월봉마을회가 협업해 10월3일부터 5일까지 3일간 진행될 계획이다.

고창=김동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