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권도진흥재단, 인권경영 강화한다
태권도진흥재단, 인권경영 강화한다
  • 무주=임재훈 기자
  • 승인 2019.02.26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권도진흥재단(이사장 이상욱, 이하 재단)은 인권침해를 예방하는 등 인권보호 증진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재단은 26일 태권도원 운영센터 대회의실에서 제1차 인권경영 위원회를 개최해 인권경영 위원 위촉장을 수여하고, 내실 있는 인권경영 체계 구축을 위해 추진현황 검토 및 향후 계획에 대해 논의했다.

  인권경영 위원으로는 정국현 사무총장을 비롯한 내부위원 3명과 외부위원으로는 송기춘 교수(전북대 법학전문대학원), 최해경 교수(충남대 사회복지학과), 박인철 소장(맥서브컨소시엄) 등 총 6명의 위원으로 구성했다.

 위원들은 인권 관련 지식과 역량을 보유한 전문가 및 협력업체 대표로 폭넓은 의견수렴 및 다양한 입장을 대변하는 등 인권경영 정책 전반에 대한 심의 및 자문을 맡게 된다.

 이날 외부위원으로 위촉된 송기춘 교수는 “재단의 인권경영 위원으로 위촉되어 기쁘면서도 무한한 책임감을 느낀다”라며 “재단 임직원을 포함한 모든 이해관계자의 인권이 보호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활동을 하겠다”라고 했다.

 재단 이상욱 이사장은 “우리 사회 전반에 걸쳐 인권의 중요성에 대한 공감대가 갈수록 확산되고 있다”라며 “재단은 인권침해 예방뿐만 아니라, 더욱 높은 수준의 인권 존중 문화 형성 및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재단 관계자는 “인권경영이란 인간의 존엄과 가치를 우선시해 기업의 경영활동과 관련된 이해관계자 및 소비자 등의 인권을 침해하지 않기 위해 인권을 기본적 요소로 고려하는 경영 원칙을 의미한다”고 부연했다.

무주=임재훈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