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창 무장자율방범대, 눈 속에 실종된 90대 치매노인 구조
고창 무장자율방범대, 눈 속에 실종된 90대 치매노인 구조
  • 고창=김동희 기자
  • 승인 2019.02.25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창 자율방범대 무장지대가 눈보라 치던 새벽 실종된 90대 치매노인을 8시간이 넘는 수색 끝에 발견한 것이 뒤늦게 알려져 훈훈한 감동을 주고 있다.

  25일 고창군과 고창군자율방범연합회에 따르면 지난 9일 새벽 3시께. 고창군자율방범대연합회 무장지대 사무실로 인근 파출소의 다급한 전화가 걸려왔다. 인근에 90세가 넘은 어르신이 실종됐다는 것. 무장 자율방범대 이병헌 대장은 12명의 대원들에게 연락해 무장면 송림마을 일대를 수색하기 시작했다.

 당시 기온은 영하 7도, 바람까지 불어 체감기온은 영하 10도 아래로 떨어졌다. 여기에 칠흑 같은 어둠속 눈보라까지 불어 닥치면서 수색은 더뎠다.

수색 8시간. 조광득 부대장과 성지신 전 대장은 인근 야산 움막에서 웅크리고 있는 어르신을 발견하는 데 성공했다.

 조 부대장은 입고 있던 점퍼를 벗어 체온유지를 도왔고, 성 전 대장은 의식이 흐려지지 않도록 계속해서 말을 걸고 구급차가 찾아 올 수 있도록 안내했다. 가족들은 “애타게 찾아 헤매던 아버님을 무사히 발견할 수 있어서 정말 감사하다”고 방범대 측에 고마움을 전했다.

 조 부대장은 “영하권 날씨에 바깥에서 밤을 지새운 어르신이 별 탈 없이 건강하게 발견돼 다행”이라고 말했다.

고창=김동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