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창군, 3·1운동 100주년 맞이 기념행사 ‘풍성’
고창군, 3·1운동 100주년 맞이 기념행사 ‘풍성’
  • 고창=김동희 기자
  • 승인 2019.02.21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창군(군수 유기상)이 3·1운동과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다양한 기념행사를 연다.

 21일 고창군에 따르면 다음달 1일 오전 10시 동리국악당에서 ‘우리가 지킨 100년의 역사, 희망의 시작’을 주제로 한 ‘3·1운동 100주년 기념식’을 갖는다.

 기념식은 판소리와 추모 시낭송을 시작으로, 3·1운동 경과보고, 지역 청소년 대표 33명의 독립선언문 낭독으로 이어진다. 행사 때는 고창 모양합창단(기념노래 선도)과 담소DIY공방(페이스페인팅)이 재능기부로 참여한다.

 식후에는 동리국악당에서 군청광장까지 만세 운동이 진행된다. 선열들의 뜨거웠던 열정을 기억하기 위해 행진 도중 다양한 퍼포먼스가 예정돼 있다.

 당일 오후에는 (사)동리문화사업회가 준비한 동리국악 테마공연 ‘봄 그리고 다시 봄’ 공연이 펼쳐진다. 동리문화사업회 관계자는 “판소리와 무용을 통해 격동의 현장에 있는 듯 한 감동을 함께하고 고창의 정의와 의로운 정신을 계승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밖에 고창군은 3·1절을 전후해 독립유공자 유족을 방문하고, 독립유공자 명패 달아주기 사업을 진행해 감사의 뜻을 전한다. 읍·면 주요거리는 오는 25일부터 3월3일까지 태극기를 게양하고, 일반 군민대상 나라사랑 태극기 달기 운동이 진행될 예정이다.

 한편, 고창군에선 대표적인 반외세 민족운동으로 3·1운동의 모태로 평가받는 ‘동학농민혁명’이 시작됐다. 의향의 도시답게 근촌 백관수 선생 등 73인의 독립유공자가 지정돼 있다.

고창=김동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