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예비초등학생 자녀 둔 다문화가족 부모 돕는다
전주시 예비초등학생 자녀 둔 다문화가족 부모 돕는다
  • 이방희 기자
  • 승인 2019.02.17 1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가 부모교육을 통해 자녀의 초등학교 진학을 앞둔 결혼이주여성들을 돕고 나섰다.

전주시다문화가족지원센터(센터장 이지훈)는 16일 초등학교 입학예정인 자녀를 둔 다문화부모 20명을 대상으로 ‘좋은 부모 되기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입학 전 부모교육을 실시했다.

 이날 교육에는 김호경 임실대리초등학교 교장이 강사로 초청돼 △자녀가 초등학교에 입학하면서 부모로서 준비해야할 사항 △아동의 변화된 환경에 대한 적응법 △초등학교 생활에 대한 안내 △학습지도법 등 새내기 학부모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는 다양한 정보를 제공했다.

 이와 함께, 이날 부모교육에서는 예비 초등자녀들을 대상으로 자립심을 키울 수 있도록 보조가방 만들기 프로그램도 진행됐다.

 이에 앞서, 전주시다문화가족지원센터는 지난 2012년부터 좋은 부모 되기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입학 전 부모교육을 진행, 부모가 자녀의 초등학교 입학을 체계적으로 준비하고 학교생활 적응을 도울 수 있도록 돕고 있다.

 이날 교육에 참가한 임성은 씨(베트남 출신)는 “이번 부모교육을 통해 새내기 학부모들에게 학교생활에 대한 궁금증을 해소할 수 있는 유익한 시간이 되었다”고 소감을 말했다.

  이지훈 전주시다문화가족센터장은 “결혼이민자의 경우 한국사회 정착 과정 중에 자녀교육에 대해서 일정한 두려움을 가지고 있는 경우가 많다”면서 “이번 교육이 자녀교육과 진학에 대한 두려움을 해소하고, 좋은 학부모로서의 역할을 날 해낼 수 있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방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