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산업위기 대응-지역산업 체질개선 전략은
'전북' 산업위기 대응-지역산업 체질개선 전략은
  • 설정욱 기자
  • 승인 2019.02.12 18: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대한민국 국가비전회의 Ⅱ

국내외 지식인 400여 명이 전주에 모여 혁신적 포용국가와 지역균형발전을 위한 지혜를 모았다. ‘2019 대한민국 국가비전회의’가 열린 전주 그랜드힐스턴 호텔에서 전문가들은 32개의 세션에서 깊이 있는 논의가 진행됐다. 특히 전북과 깊은 연관성이 있는 세션에 관심이 집중됐다. <편집자 주>

“과거 주력산업 위주 정책은 한계가 있다. 그러므로 연관산업을 육성해 지역의 산업혁신을 유도하고 지속 성장이 가능한 산업구조로의 전환이 필요하다”

“이론적으로는 맞다. 그러나 전북처럼 산업 규모가 매우 작은 지역에서 적용은 무리가 있다”

‘2019 대한민국 국가비전회의’는 전북지역 최대 당면과제인 ‘산업위기 대응, 지역산업 체질개선 전략’을 논의하는 것으로 시작됐다.

특별세션으로 진행된 군산 GM공장 폐쇄와 대기업 철수 등에 지역산업의 위기에 대응해 활로를 찾는 현실감 있는 논의가 진행됐다.

먼저 산업연구원 국가균형발전연구센터 김윤수 박사는 ‘지역주력산업의 구조고도화를 위한 전략과 과제’라는 주제로 국내외 경제환경 변화와 지역산업 발전 여건을 고려해 지역산업 구조를 고도화하는 ‘스마트 특성화(Smart Specialization)’의 효율적 추진을 주장했다.

김 박사는 “주력산업을 중심으로 다양한 산업과의 연계성을 높여야 하며, 전북의 경우 대표산업인 자동차부품, 농생명, 신재생에너지, 탄소복합소재, 지능형 기계의 연계성을 높이고 고도화해야 한다”고 방향을 제시했다.

군산대학교 김현철 교수는 ‘지역산업위기의 배경과 군산지역사회의 대응 모색’이라는 주제로 제조업의 패러다임변화와 4차산업혁명, 스마트 공장 등 지역산업위기에 대한 설명과 함께 혁신과 창업으로의 대안을 제시했다.

이어 진행된 토론에서 김경섭 전북도민일보 정치부장은 “군산형 일자리는 지엠 공장 부지 매각이 선행돼야 하며 정부가 무한적으로 자금을 대줄 수 없는 만큼 지속 가능한 추진 해법을 도출하는 게 시급하다”고 설명했다.

유희숙 전북도 혁신성장산업국장은 “전북군산형 일자리는 노사뿐만 아니라 대기업과 협력업체 등 다양한 입장의 합의를 통해 진행할 예정”이라며 “하나의 큰 앵커기업이 아닌 교차하고 중첩된 기업을 키우는 산업정책 등 전문가들의 의견을 귀담아 듣겠다”고 말했다.

김진석 전북연구원 연구본부장은 앞서 다른 전문가들의 정책 제안을 반박하며 지역 특수성 반영을 강조했다.

그는 “연관 산업 육성은 좋은 제안이지만 전북의 산업 규모가 매우 작다는 점을 감안해야 한다”며 “조선, 자동차 산업 침체로 경제 전반적으로 위기에 봉착한 지역에서 이같은 전략이 적절한지 다시한번 생각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김윤수 박사는 “똑같은 모형으로 해석하고 적용하는데 여러 어려움이 있는건 사실”이라며 “다만 지역 경제 규모 못지 않게 흡수력도 중요한 만큼 기업 중심, 그리고 시군구 단위에서 탈피해 지역 경제권 산업으로 육성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설정욱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