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 ‘5.18 망언 논란’ 사과 안해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 ‘5.18 망언 논란’ 사과 안해
  • 김경섭 기자
  • 승인 2019.02.12 1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518공청회를 공동개최해 '518 망언' 논란을 일으킨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이 당원간담회를 마치고 518단체와 지역 시민사회단체 회원들의 거센 항의를 받으며 빠져나가고 있다.   최광복 기자
12일 518공청회를 공동개최해 '518 망언' 논란을 일으킨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이 당원간담회를 마치고 518단체와 지역 시민사회단체 회원들의 거센 항의를 받으며 빠져나가고 있다. 최광복 기자

 ‘5·18 민주화운동 왜곡 공청회’를 주최해 논란을 일으킨 자유한국당 당 대표로 출마한 김진태 의원은 12일 전북을 방문해 “5.18 유공자 명단을 공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반면 김 의원은 ‘5.18 망언 논란’에 대한 사과는 하지 않았다.

 김진태 의원은 이날 오후 3시 자유한국당 전북도당에서 당원 및 기자 간담회를 잇따라 갖고 “특별히 더 새로운 내용을 밝힐 게 없다. 이번 기회에 5·18 유공자 명단을 공개해야 한다”며 “제가 아는 5.18피해자들도 유공자 명단 공개를 원하고 있는 만큼 개인정보 보호도 중요하지만 알권리를 위해 유공자 명단공개가 우선시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이어 “5.18유공자 명단에 이런저런 의혹이 있기 때문에 제대로 된 신뢰를 받지 못하고 있다”고 전제하며 “진상규명을 하자는 것은 5.18을 부정하거나 그런 것과는 상관이 없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이와 함께 당 윤리위원회에 회부된 것에 대한 서운함을 표했다.

 김 의원은 “오늘 당 대표 후보 등록한 후 당 윤리위원회에 회부된 것을 알았다”며 “서운했다. 윤리위원들이 저를 심판하는 게 아니다. 저는 전당대회에서 당원들의 심판을 받겠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10여년 전 남원에서 전주지검 남원지청장으로 근무한적이 있다”며 전북과 연고설을 설명한 후 “당시 지리산 종주를 하며 참 행복했다. 일부는 지금도 연락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경섭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