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담그려고’ 약초 밭에서 하수오 훔친 2명 입건
‘술 담그려고’ 약초 밭에서 하수오 훔친 2명 입건
  • 김기주 기자
  • 승인 2019.02.11 1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원경찰서는 약초 밭에서 하수오를 훔친 혐의(특수절도)로 A(56)씨 등 2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1일 밝혔다.

 A씨 등은 지난달 25일 남원시 고죽동 B(72)씨의 약초 밭에서 하수오 15㎏(시가 40만원 상당)를 곡괭이로 파헤쳐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하수오는 면역력을 높이고 노화 방지에 효능이 있어 한약재로 주로 쓰이는 약초로 알려졌다.

 피해자의 신고로 수사에 나선 경찰은 목격자 탐문조사 등을 통해 이들을 붙잡았다.

 조사결과 A씨 등은 하수오를 훔쳐 술로 담근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산속에서 자생하는 하수오인 줄 알고 캤다. 약초 밭에서 재배하는 줄 알지 못했다”고 말했다.



김기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