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한루 600년 역사 활용 관광 업그레이드
광한루 600년 역사 활용 관광 업그레이드
  • 양준천 기자
  • 승인 2019.01.28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원시가 월궁의 광한청허부로 불리는 광한루 600주년을 맞아 기념사업을 추진한다.

조선중기에 건축된 목조 누각인 광한루는 우리나라 4대 누각 증에서도 역사가 가장 오래된 건축물로 ‘춘향전의 사랑과 신선의 정원’이라는 의미를 담은 남원시의 대표 관광지이다.

지난 25일 열린 보고회에서는 광한루 600주년을 기념해 2019년을 ‘광한루 600주년 기념의 해’로 지정하고 ‘남원관광’의 재도약의 발판으로 만들기 위한 추진사업에 대해 다양한 의견이 논의됐다.

이번 보고회에서는 단순 관람 형태의 관광을 벗어난 ‘나의 광한루 만들기’라는 주제로 지속적으로 활용 가능한 체험형 콘텐츠를 발굴해 각종 기념행사 및 공연,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하기로 했다.

또 다양한 문화자원을 연계해 활용하고 대대적인 홍보를 통해 광한루의 유구한 역사를 이용한 관광유치에 전력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시 관광시설사업소 관계자는 “내실있는 준비로 전통문화의 선현들의 발자취가 어려 있는 문화유산을 느끼면서도 현재를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을 운영해 다시 찾는 광한루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남원=양준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