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연금 글로벌 1위 수탁은행 뉴욕멜론과 전주사무소 개소 추진
국민연금 글로벌 1위 수탁은행 뉴욕멜론과 전주사무소 개소 추진
  • 정재근 기자
  • 승인 2019.01.24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신상기 기자
사진=신상기 기자

  국민연금공단(이사장 김성주)은 24일 공단 본부에서 세계 수탁자산 규모 1위 은행인 뉴욕멜론은행(BNY Mellon)과 글로벌 최고 수준의 해외투자 자산관리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공단은 국민연금의 해외투자 자산에 대한 전문적이고 체계적인 보관·관리 업무를 수행하기 위해 지난 9월 BNY Mellon을 해외 채권 수탁 기관으로 선정했다.

  BNY Mellon은 이날 협약식에서 공단에 대한 밀착형 서비스를 위해 금융당국의 인허가를 얻는 대로 전주에 사무소를 개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찰스 샤프(Charles W. Scharf) BNY Mellon 회장은 협약식에서 “공단과의 협력 강화를 통해 급변하는 국제 투자환경 속에서 국민연금의 해외채권 투자 자산을 안전하게 보관하고 관리해 나갈 계획”이라면서, “국민연금에 대한 자산관리 서비스 질 향상과 보다 원활한 소통을 위하여 국민연금공단이 소재하는 전주에 사무소를 조속히 개설토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성주 이사장은 “스테이트스트리트 은행에 이어 뉴욕멜론은행까지 글로벌 일류 은행들과 해외자산 수탁 계약을 완료함으로써, 194조 원(2018년도 10월 말 기준, 감정)에 이르는 해외투자자산에 대하여 보다 체계적으로 보관·관리를 할 수 있게 되어 매우 기쁘다”면서, “국민연금기금이 지속적으로 성장해 2025년도에는 1,000조 원을 돌파하고 해외투자도 계속 확대되는 만큼, 글로벌 수탁자산 1·2위 은행과 공단 간의 업무협약이 국내외 금융기관들의 전주사무소 설립을 가속화시키는 신호탄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정재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