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권도 종목 동계 전지훈련은 ‘태권도원’으로
태권도 종목 동계 전지훈련은 ‘태권도원’으로
  • 무주=임재훈 기자
  • 승인 2019.01.23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태권도성지’이자 ‘한국 관광 100선’에 선정된 태권도원(이사장 이상욱)이 동계 전지훈련지로 각광을 받고 있다.

  지난해 12월부터 진행되고 있는 태권도원 동계 전지훈련에는 현재까지 초·중·고·대학교, 단체, 도장 등에서 연인원 5천여 명의 선수들이 찾아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대한장애인태권도협회 국가대표 및 상비군 선수들을 비롯해 한국초등연맹 꿈나무 선수, 한국대학태권도연맹 시범단, 초·중·고·대학교 태권도선수, 태권도장 등이 태권도원에서 전지훈련을 가졌다.

 태권도원이 전지훈련지로 각광을 받고 있는 이유는 선수들이 훈련에만 전념할 수 있는 훌륭한 시설과 지원이 한 몫하고 있다는 평가이다. T1 경기장과 평원관을 비롯해 다양한 크기의 태권도 수련실과 강의실이 마련되어 있고 체력단련실, 트레킹 코스, 등산로, 세탁실 등 태권도 기량과 체력 향상을 위한 훈련 및 편의시설이 완비되어 있다.

  특히, 전지훈련 선수들에게 전자호구를 지원하고 있고 대한체육회 태권도 상임심판들의 재능기부로 겨루기 종목에 대한 심판 지원을 했다. 또 감독·코치들을 대상으로 대한민국태권도협회의 2019 새 경기 규칙 설명회가 이루어지는 등 태권도원에서의 전지훈련이 선수와 지도자 모두에게 도움이 되고 있다.

 재단 이상욱 이사장은 “전지훈련 중인 선수들이 불편함을 느끼지 않고 훈련 성과를 극대화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라며 “태권도원의 깨끗한 공기와 자연 그리고 안전한 시설에서 전지훈련이 진행될 수 있도록 선수들의 입장에서 판단하고 의견을 청취하는 등 노력을 계속해 가겠다”고 했다.

 한편, 이달 말에도 세계태권도연맹 시범단과 대학연합 시범단 등이 태권도원을 찾아 훈련을 진행할 예정이다.

 무주=임재훈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