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시·지역 도의원 정책간담회 현안사업 공동 대응 논의
익산시·지역 도의원 정책간담회 현안사업 공동 대응 논의
  • 익산=김현주 기자
  • 승인 2019.01.11 1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번 간담회는 정헌율 시장을 비롯한 부시장과 국·소·단장이 참석한 가운데 지역 현안사업 설명과 협조사항 당부에 이어 도의원과 토론을 통한 쟁점사항을 공유했다. 익산=김현주 기자
 익산시는 11일 김대오·김정수·김기영·최영규 도의원 및 정헌율 익산시장을 비롯한 부시장과 국·소·단장이 참석한 가운데 지역 현안사업에 대한 정책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열린 정책간담회는 국·소·단장의 현안사업 설명 및 협조사항 당부에 이어 도의원과 토론을 통한 쟁점사항을 공유했다.

 먼저 도비확보가 시급한 교도소세트장 보조촬영장 조성, 농업기술센터 청사 리모델링 사업 등에 대해서는 도 추경에 확보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협조와 지원을 요청했다.

 또한, 지역 현안사업인 유라시아 철도 거점기반 마련을 위한 ▲KTX익산역 국제여객 철도 시발역 육성사업, 도시와 농촌의 상생발전을 위한 ▲말 산업 VR체험관 조성사업, 익산·완주 간선도로의 교통소통과 도로안전에 위한 ▲춘팔선(익산-완주) 지방도 승격 및 확포장 사업 등에 대해 추진방향 등을 서로 논의했다.

 특히, 익산의 미래 신성장 산업으로 홀로그램콘텐츠 서비스지원센터 구축사업, 안전보호 융·복합 제품산업 육성 사업 등 지역의 미래를 선도할 현안사업에 대해서는 공동 대응키로 했다.

정헌율 익산시장은 “지난해 익산시가 이루어낸 많은 성과는 여기 계신 도의원의 헌신적인 노력 덕분에 이룰 수 있었다”며 “올해 유라시아 철도 거점기반 조성 등 익산시의 미래발전을 위한 핵심 사업들이 원활히 추진해 나갈 수 있도록 각별한 관심과 지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에, 도의원들은 “도의원의 협조가 필요한 현안사업에 대해서는 사업설명과 당위성을 갖고 시기에 맞게 공유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전하며, “지역 도의원으로써 사명감을 갖고 익산시 지역 발전을 위해 물심양면으로 지원하겠다”고 입을 모았다.

 익산=김현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