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정에 선 최규호-최규성 형제 “모든 혐의 인정한다”
법정에 선 최규호-최규성 형제 “모든 혐의 인정한다”
  • 김기주 기자
  • 승인 2019.01.10 1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규호 전 전북교육감(72)과 친동생 최규성 전 농어촌공사 사장(69)이 나란히 법정에 출석했다.

 10일 오전 전주지법 제2형사부(부장판사 박정대) 심리로 최 전 교육감의 특가법상 뇌물 사건 속행 공판이 열렸다.

 최 전 사장은 지난해 12월 19일 타인 명의로 된 휴대전화와 통장, 체크카드를 전달하는 방법으로 최 전 교육감의 도피생활을 도운 혐의로 기소됐다.

 이날 처음 법정에 선 최 전 사장은 수의를 입은 형에게 눈 인사를 한 뒤 피고인 자리에 앉았다.

 이어 최 전 사장은 검찰이 제기한 공소사실을 모두 인정했다.

 이날 검찰은 최규호 전 교육감을 추가기소했다. 혐의는 타인의 명의와 통장, 체크카드 등을 이용해 도피생활을 했다는 내용이다.

 최 전 교육감은 혐의를 모두 인정했다. 검찰의 추가 공소사실의 인정 여부를 묻는 말에 최 전 교육감은 “모두 인정한다”고 밝혔다. 최 전 교육감은 앞선 첫 공판에서도 3억원의 뇌물수수 혐의를 모두 인정했었다.

 최 전 교육감은 2007년 7월부터 이듬해 6월까지 김제 스파힐스 골프장 확장 과정에서 편의를 봐주고 3억원을 받은 혐의로 기소됐다.

 이후 수사가 시작되자 그는 돌연 잠적했고 지난해 11월 6일 인천 시내 한 식당에서 도주 8년 2개월 만에 검거됐다.

 최 전 교육감은 도피 중 병원 치료와 각종 동호회 활동 등 매달 700만원 이상을 써가며 ‘호화도피’를 이어와 국민의 공분을 샀다.

 다음 재판은 31일 오후 3시 열린다. 최규호·규성 형제가 모두 혐의를 인정하면서 다음 재판은 결심까지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김기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