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재해예방사업 조기추진단 가동
전북도, 재해예방사업 조기추진단 가동
  • 설정욱 기자
  • 승인 2019.01.10 1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는 자연재해위험을 조기에 해소하고 건설분야 일자리 창출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하기 위해 도·시군 합동 재해예방사업 조기추진단을 가동한다고 10일 밝혔다.

재해예방사업은 국지성 집중호우, 태풍 등으로 인한 침수, 붕괴 등을 예방하기 위한 직접투자사업이다.

도는 5개 분야 124개소에 1천652억원을 투입해 재해위험요인을 근원적으로 제거한다는 방침이다.

5개 분야는 ▲재해위험개선지구 ▲급경사지 ▲재해위험저수지 ▲우수저류시설설치 ▲소하천 정비 등이다.

이날 도는 재해예방사업의 조기추진을 위해 강승구 도민안전실장을 총괄단장으로 한 16개반 124명의 재해예방사업 조기추진단을 구성하고, 도·시군 조기추진단 팀장급 회의를 개최했다.

회의에서 도는 재해예방사업의 도정방향을 제시했으며, 시군은 사업 조기추진계획 발표하는 시간을 가졌다.

조기추진단은 사업장별 추진상황 관리 및 회의개최, 부실시공방지를 위한 컨설팅 및 기술자문 등을 실시하기로 결정했다.

또 조기에 설계가 마무리될 수 있도록 1월중 신규지구에 대한 현장별 사전컨설팅을 실시하고, 2월말까지 전체 사업의 90% 조기발주, 6월말까지 60% 이상 주요공정을 완료할 계획이다.

강승구 도민안전실장은 ”재해예방사업은 도민의 생명과 재산보호에 직결되는 만큼 예산 조기 투자 및 조기추진단 운영을 통해 재해위험요인을 차단해 ‘자연재난에 강한 전북’을 만들어 가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설정욱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