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창군 2019년 새해 사자성어 ‘평이근민(平易近民)’
고창군 2019년 새해 사자성어 ‘평이근민(平易近民)’
  • 고창=김동희 기자
  • 승인 2018.12.19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기상 고창군수가 19일 ‘군민이 알기 쉬운 공감행정으로 군민 속으로 가까이 가겠다’는 의미의 ‘평이근민(平易近民)’을 2019년도 새해 사자성어로 선정·발표했다.

 유 군수는 이날 “장기화된 경기침체 등 그 어느 때 보다 군민중심·군민우선의 현장행정, 공감행정이 절실히 요구 된다”며 “군민의 눈높이에서 군민을 섬기는 행정으로 더 친근하게 군민 속으로 들어가 군민과 울력하는 한 해가 되기를 소망하는 의미를 담았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앞서 유 군수는 후보자 시절 선거캐치프레이즈를 ‘군민 속으로’로 정하고, ‘현장중심, 민생중심’을 강조해왔다. 취임 후에는 ‘참여하고 소통하는 울력행정’을 핵심 정책목표로 삼아 군민이 체감하는 ‘한반도 첫 수도 고창’ 만들기에 주력해 오고 있다.

 일찍부터 모양성 안에 있는 고창현 동헌의 현판도 ‘평근당(平近堂)’으로 붙여져 ‘평이근민(平易近民)이 과거부터 고창의 행정철학 이었음을 알 수 있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평이근민’은 “행정이 간소하고 쉽지 않으면 백성들이 다가오지 않지만, 군민들에게 쉽게 다가간다면 민심이 돌아온다”는 뜻에서 유래한 고사성어로 [夫政不簡不易 民不有近, 平易近民 民必歸之] 사기(史記) 노주공세가(魯周公世家)편에 나오는 말이다.

고창=김동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