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지역 국회의원들 "문재인 정부는 전북을 살려라"
전북지역 국회의원들 "문재인 정부는 전북을 살려라"
  • 전형남 기자
  • 승인 2018.12.06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 무소속 등 전북지역 국회의원들이 6일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연기금전문대학원법’ 국회 통과와 ‘전북 제3금융중심지 조성’, 군산 조선소 재가동, GM 대책 등 전북경제를 살릴 지원방안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전북을 지역구로 두고 있는 김관영, 김광수, 김종회, 박주현, 유성엽, 이용호, 정동영, 정운천, 조배숙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정부의 전북 패싱, 전북 소외, 전북 무시에 대해 강력히 항의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문재인 정부가 전북 핵심현안인 연기금전문대학원 설립은 모질게 반대하면서 전남광주에 들어설 한전공대 설립에는 두 팔을 걷어 부치고 전폭적인 지원을 하고 있는 상황을 지켜보며 지역균형발전 정책에서 전북을 철저히 소외시키고 있는 점에 시정을 촉구한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전북 의원들은 “전북 현안사업에는 반대 의견을 내는 문재인 정부는 전남광주 현안사업에는 묻지마 속도전을 펼치며 ‘전북패싱작전’을 펼치고 있다”며 “전북혁신도시에 위치한 국민연금을 기반으로 금융중심지를 조성하고 연기금전문대학원을 설립하는 것은 국가균형발전에 부합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지난 대선에서 문 대통령은 ‘호남에서도 소외되는 전북의 친구가 되겠다’고 약속했고, 전북도민들은 전국 최고 득표율을 선물했다”며 “그러나 문 대통령은 어려울 때 효도한 자식은 까맣게 잊고 이제 서자 취급, 미운오리새끼 취급을 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서울=전형남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