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리산권 시군의회, 공공의료대 조속 설립 촉구
지리산권 시군의회, 공공의료대 조속 설립 촉구
  • 양준천 기자
  • 승인 2018.12.06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리산권 7개 시군의회의장단,국립공공의료대학(원)설립 촉구 공도건의문

지리산권 7개 시군의회(남원시, 장수군, 곡성군, 구례군, 하동군, 산청군, 함양군)는 지리산권 의료취약지 공공보건 전문인력을 양성하기 위한 국립공공의료대학원의 조속한 설립을 위한 공동건의문을 국회에 전달했다.

6일 7개 시군의회가 국회에 전달한 공동건의문은 지난 4월11일 국민의 건강권 및 낙후된 의료 서비스의 강화를 위해 당정협의로 서남대 폐교에 따른 의대 정원 49명을 활용한 국립공공의료대학(원)을 남원에 설립키로 결정한 후 9월21일 ‘국립공공보건의료대학 설립 및 운영을 위한 법률안’을 발의(김태년 의원 외 21명)하였으나 국회 보건복지위위원회에서는 논의조차 하지 않고 있어 공공의료대학 설립 의지가 있는지 우려를 담고 있다는 지적이다.

이에 7개 시군의회의장단은 지리산권 7개 시군을 포함한 전국의 의료 취약지에 거주하는 국민이 응급사고 발생시 골든 타임을 놓쳐 생명을 안타깝게 잃는 사례가 계속 발생하고 있다며 관련 법안이 금년도에 통과하도록 지역 국회의원 등을 통해 국회에 지속적으로 의결을 촉구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윤지홍 남원시의회의장은 “대한민국 국민으로써 거주지에 따라 의료 혜택을 차별받아서는 안된다”며 “정부의 공공의료 인력을 배출하는데 관련 법안의 조속한 국회 통과와 체계적인 인력양성 프로그램이 빠른 시일내 마련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남원=양준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