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주군 의정비심의위 구성, 의정비 인상 꼼수 논란
완주군 의정비심의위 구성, 의정비 인상 꼼수 논란
  • 완주=배종갑 기자
  • 승인 2018.12.05 1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완주군의회가 의정비를 인상·관철시킬 목적으로 완주군 의정비심의위원회(이하 심의위) 위원장 및 위원 구성시 편파성을 두고 추천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일고 있다.

의정비 수혜당사자인 완주군의회 의원들이 추천한 한 위원이 심의위 위원장에 선출됐고, 각 의원들 지역구에 거주하는 이장 등을 추천해 10명의 위원들이 선출됐기 때문이다.

법령상 심의위 위원은 각계 교육, 법조, 언론, 시민단체, 통리장 및 지역의회로부터 추천받은 위원 10명으로 구성되며, 완주군수가 임명하는 것으로 되어있다.

하지만 이번 심의위 위원 구성은 각계 교육, 법조, 언론인은 제외됐고, 의원들 지역구와 같이 하는 지역단체장이나 이장 등으로 꾸려졌다.

이를 두고 심의위 회의에서 도출된 의정비 2.6% 이상 인상안을 의원들이 관철시키려는 의도가 아니냐는 완주 군민들의 의혹이 일고 있다.

봉동읍에 사는 A씨는“제 8대 의회가 원구성된지 5개월 정도 지났는데 의정비를 올려 달라는 것은 군민들에게 세금을 더 내라는 것 밖에 안된다”며의정비 올리는 것에 대해 불만을 토로했다.

완주군 또한 이 사안을 두고 자유로울 수 없는 입장이다. 지역단체장, 이장 등에 한정된 편파 추천으로 구설수에 올랐다.

이와관련 완주군 심의위는 지난 3일 박성일 군수, 최등원 군의회의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제1차 회의와 위원 위촉식을 가졌다.

위원장에는 완주군의회 의원과 심의위 위원들이 추천한 B씨가 선출됐고, 그 외 위원에는 이장 3명, 자영업 2명, 각 기관 단체장 4명 등 9명의 심의위원이 위촉됐다.

이날 회의가 속개 되면서 의정비 기준, 산출방식이 회의 의제로 도출됐으나, 주된 안건은 의정비 인상 방안과 그 폭에 대해 초점이 맞춰졌다.

회의는 시종일관 공무원 임금 인상률 2.6% 이상 시 공청회, 주민여론 수렴 등 절차방법에 대해 논의됐다.

오는 7일 열리는 심의위 제2차에서 확정되는 의정비 인상폭에 대해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완주군의회 의원의 의정비(의정활동비+월정수당)는 올해 3,585만4,080원으로 14개 시·군 중 전주·군산·익산에 이어 4번째로 높고 의원 국·내외 여비, 업무추진비, 공통경비 등이 2억1,968만원에 이르면서 주의의 부러움 대상이 되고 있다.

완주=배종갑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