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 잘리고 불에 그을린’ 고양이 구조
‘귀 잘리고 불에 그을린’ 고양이 구조
  • 김기주 기자
  • 승인 2018.12.04 1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산시 한 아파트 단지에서 귀가 잘리고 털이 불에 그을린 길고양이가 발견됐다.

 군산경찰서에 따르면 4일 길고양이는 지난달 29일 오후 10시께 군산시 나운동 한 아파트 주변에서 발견됐다.

 당시 고양이는 두 귀가 잘려나간 부분에는 부패가 진행되고 있었고, 털 일부분이 그을린 상태였다.

 길고양이를 돌보는 이른바 ‘캣맘’은 해당 고양이를 구조,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이들은 길고양이를 누군가 둔기로 때리고 흉기로 신체 일부를 절단했다고 설명했다.

 상처 입은 고양이는 현재 동물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으며, 주사기 등을 통해 영양분을 간신히 섭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고양이가 발견된 장소 주변의 폐쇄회로(CC)TV 영상 등을 확보해 용의자를 색출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진정서가 접수돼 이제 막 수사에 착수했다” 며 “고양이를 학대한 용의자를 색출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기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