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체육회, 청소년 체육 프로그램 큰 호응
전북도체육회, 청소년 체육 프로그램 큰 호응
  • 남형진 기자
  • 승인 2018.11.28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라북도체육회(회장 송하진)가 학업에 지친 청소년들을 위한 체육 프로그램을 운영해 큰 호응을 얻고 있다.

28일 전북체육회에 따르면 지난 9월부터 운영하고 있는 청소년체육활동지원 사업(청소년맞춤형프로그램)이 막바지에 이르고 있다.

청소년 맞춤형 프로그램은 0교시, 방과후, 자유학기제 등 학교수요에 맞는 프로그램을 제시해 청소년의 체육활동을 지원하는 것으로 체력 증진과 스트레스 해소 등 건강한 삶을 구현하는 데 목적이 있다.

올해 도내에서는 전주 용소초와 군산 임피중, 무주 안성중 등 총 9개 학교에서 진행됐는 데 8개 학교는 건강체력프로그램이 1개 학교에서는 자유학기제 프로그램이 각각 진행됐다.

건강 체력 프로그램은 건강한 습관을 형성하고 자신의 건강상태를 스스로 점검하고 관리할 수 있게 피트니스 중심으로 꾸며졌다.

자유학기제 프로그램은 스포츠 관련 진로를 탐색할 수 있도록 구기종목(츄크볼, 빅발리볼)을 재구성해 쉽고 재미있게 접할 수 있게 구성됐다.

이번 프로그램은 각 학교의 일정에 따라 이뤄졌고 총 24차례(주2회)에 걸쳐 진행됐다.

또 프로그램이 끝난 뒤에도 학교 자체적으로 교육을 이어갈 수 있도록 스포츠 용품을 기증했다.

전북체육회 최형원 사무처장은 “스포츠활동을 일회성으로 단순히 경험하는 것이 아닌 평생 생활체육을 누릴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더 많은 학생들이 체육활동을 접할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확대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남형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