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1 살아있는 신기록 제조기 이동국, 내년도 전북과 함께
K리그1 살아있는 신기록 제조기 이동국, 내년도 전북과 함께
  • 남형진 기자
  • 승인 2018.11.26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리그1 살아있는 신기록 제조기 라이언킹 이동국이 내년에도 전북과 함께 한다.

26일 전북현대모터스축구단(단장 백승권)은 “이동국 선수와 1년 재계약을 체결했다”며“살아있는 전설 ‘라이언 킹’ 이동국이 2019 시즌에도 전주성 그라운드를 누비게 된다”고 밝혔다.

지난 2009년 전북에 입단한 이동국은 이번 재계약으로 11년째 전북의 녹색 유니폼을 입고 K리그1과 전북의 역사를 써내려갈 수 있게 됐다.

전북현대는 이번 재계약과 관련해 “내년 시즌에도 이동국의 존재가 필요하며 팀의 레전드 선수에 대한 존중의 의미를 더하기 위해 후임 감독 선임에 앞서 재계약을 체결했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2019시즌 새롭게 팀을 지휘하게 될 신임 감독에게도 이동국 선수의 가치를 잘 전달할 계획이다.

이동국은 올 시즌 팀 내 최다 득점으로 전북의 6번째 K리그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으며 지난 제주전에서는 502경기를 출전해 K리그 통산 필드플레이어 최다 출전 기록을 경신했다.

전북현대 이동국 선수는 “내 남은 선수로서의 활동을 전북에서 계속할 수 있게 돼 정말 기쁘고 나를 인정해준 구단에 감사하다”며 “전북에서 내가 할 수 있는 모든 역량을 쏟아내고 팀의 위상을 더욱 높이겠다”고 말했다.

전북현대 백승권 단장은 “이동국은 전북에서 선수 그 이상의 가치를 지닌 선수이고 그 가치를 인정하고 보답을 하는 것이 구단의 역할이다”며 “이동국 선수가 전북의 이름으로 더욱 좋은 활약을 할 수 있도록 응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남형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