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시, 농촌활력 분야 공모사업 2년 연속 선정
익산시, 농촌활력 분야 공모사업 2년 연속 선정
  • 익산=김현주 기자
  • 승인 2018.11.15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익산시가 전라북도 농촌활력 분야 공모사업에서 연속 선정되는 쾌거를 이뤘다.

 15일 익산시에 따르면 전북형 에너지자립마을로 작년 황등면 무동마을, 올해 황등면 하동마을에 이어 2019년도 대상지로 금마면 동편마을이 선정됐으며, 소규모 6차산업화 사업으로는 올해 (유)액션하우스에 이어 2019년 대상지로 (유)백제동성영농조합법인이 선정됐다.

 이에 따라 총 3억1천만원의 사업비가 투자돼 침체된 농촌에 활력을 불어 넣어줄 것으로 기대된다.

 전북형 에너지자립마을 조성사업은 관리가 간편한 태양광, 태양열을 기준으로 마을 여건에 맞게 풍력, 바이오매스 시설 등을 설치해 에너지 사용량 감소, 주민 생활에 경제적 도움을 주기 위해 자부담을 포함 총 1억1천만원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또한, 소규모 6차산업화 사업은 관련 법률에 따라 농촌융복합산업 인증을 받은 경영체를 대상으로 사업 확장에 필요한 기계 및 시설 등에 대해 자부담 포함 2억원을 지원하며, 도내에서 3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엄격한 현장심사 끝에 백제동성영농조합법인이 최종 선정됐다.

 이처럼 익산시가 공모사업에 연속 선정되는 쾌거를 거둔 이유는 농촌활력과 주관 도·농교류의 일환으로 공무원과 농민들 간 매개 역할을 하는 중간지원조직인 농촌활력지원센터가 지난해 7월부터 설립해 운영하고 있다.

 익산시 농촌활력과는 마을과 경영체의 개별 특성을 파악해 각종 공모사업이 있을때 적절한 대상을 발굴한 후 매칭시키는 역할을 수행하고 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김유열 익산시 농촌활력과장은 “이번 공모 사업비 확보를 통하여 침체된 농촌마을이 에너지자립마을과 소규모 6차산업화 사업을 통해 활력 넘치는 농촌으로 탈바꿈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익산=김현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