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한파는 없다” 평년과 비슷한 기온분포
“수능 한파는 없다” 평년과 비슷한 기온분포
  • 김기주 기자
  • 승인 2018.11.14 1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대학수락능력시험(수능)이 치러지는 15일 아침은 평년과 비슷한 기온 분포를 보여 ‘수능 한파’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

 기상지청에 따르면 수능 당일인 15일 오전 전북지역 최저기온 분포는 0~5도 사이며 낮 최고 기온은 14~16도로 예상된다. 당분간 기온은 평년과 비슷하나 아침과 밤사이의 기온 차가 커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미세먼지 농도는 수능 당일 보통 수준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새벽부터 아침 사이 내륙에는 서리가 내리는 곳이 있겠고, 내륙지역과 일부 산지에는 얼음이 어는 곳도 있어 농작물 관리에 신경 써야 한다.

 당분간 새벽부터 아침 사이 내륙을 중심으로 짙은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다.

 전주기상지청 관계자는 “평년과 비슷한 기온을 보여 수능 당일 한파는 없을 것을 보인다”면서 “다만 아침과 밤 일교차가 커 수험생들은 건강관리에도 주의해야한다”고 말했다.



김기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