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해경, 항공방제기 활용 해양오염사고 대비 훈련 실시
군산해경, 항공방제기 활용 해양오염사고 대비 훈련 실시
  • 조경장 기자
  • 승인 2018.11.13 14: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산해양경찰서가 항공방제기를 활용한 해양오염사고 대비 훈련을 실시한다.

 13일 군산해경은 차량진입이 어려운 도서지역과 낮은 수심으로 인한 경비함정 운항이 힘든 해안가 오염사고에 대비한 항공방제기 활용 해안가 오염사고 훈련을 오는 22일부터 비응항과 고군산 일원에서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훈련은 국내 유일의 ‘항공방제기지’를 운용하고 있는 군산해경이 보유자산을 충분하게 활용하는 특성화 훈련 중 하나다.

 군산 항공방제기지의 경우 항공기 2대를 운용하고 있는 서해지방청 군산항공대와 방제물품 비축기지가 함께 위치하고 있어 가장 빠르게 현장으로 방제 장비와 물품을 옮기는 대응이 가능하다.

 해양오염 사고는 빠른 초동조치가 피해를 줄이는 유일한 대안으로 사고 발생 후에는 오염원이 더 이상 바다에 유출되지 않도록 막고, 유출된 오염원의 확산을 막는 초동 방제에 모든 역량이 집중되고 있다.

 이번 훈련에서 해경은 해안가와 도서지역까지 안전하게 방제물품을 운송하고 투하지점을 점검하는 훈련이 진행하고 현장에 도착한 누구나 초동조치가 가능할 수 있도록 사용하기 쉽고 편리한 ‘울타리형 기름 흡착제’를 항공기 운반용 톤백(ton-bag)에 담아 현장까지 날아올라 투하하는 훈련도 병행할 계획이다.

 박종묵 서장은 “해양오염사고는 예방이 가장 우선이지만 사고 이후에는 초동조치와 현장 대응 상황에 따라 피해정도가 극명하게 갈린다”며 “보유세력과 장비가 최상의 효율을 만들어 낼 수 있도록 반복된 훈련을 지속적으로 실시해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군산=조경장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