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값 내놔’ 손님 감금하고 협박한 술집 주인 등 3명 검거
‘술값 내놔’ 손님 감금하고 협박한 술집 주인 등 3명 검거
  • 김기주 기자
  • 승인 2018.11.08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술값을 받기 위해 컨터이너에 손님을 감금한 술집 주인과 종업원이 경찰에 붙잡혔다.

 군산경찰서는 특수감금 혐의로 A(36)씨 등 3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8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술집주인 A씨 등은 전날 오후 7시 40분께 군산시 산북동 한 컨테이너에 B씨(29)를 가두고 협박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술집 여종업원 휴대전화를 사용해 B씨에게 ‘만나자’고 문자메시지를 보냈다.

 이들은 약속 장소에 나온 B씨를 차에 강제로 태우고 1㎞가량 떨어진 컨테이너에 감금한 것으로 전해졌다.

 B씨가 끌려가는 모습을 목격한 시민이 경찰에 신고했고 출동한 경찰은 이들을 추적해 컨테이너에서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경찰조사에서 이들은 “손님으로 온 B씨가 한 달 전 술을 먹고 52만원을 내지 않아 돈을 받기 위해 그랬다”고 진술했다.



김기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