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미식축제, 2018 전주비빔밥축제 성황리에 끝나
글로벌 미식축제, 2018 전주비빔밥축제 성황리에 끝나
  • 이종호 기자
  • 승인 2018.10.28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미식축제로 자리잡고 있는 2018 전주비빔밥축제가 15만 명 관광인파를 몰고 오며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비벼봐 신나게! 즐겨봐 맛나게! 라는 슬로건으로 지난 25일부터 28일까지 4일간 전주한옥마을 과 국립무형유산원 일원에서 펼쳐진 2018 전주비빔밥축제는 비빔밥을 비롯한 글로벌 미식도시 전주의 우수한 음식컨텐츠와 식문화를 기반으로 구성한 6개 분야 52개의 프로그램들이 꾸준히 인기를 끌었다.

 지난 25일 개막퍼포먼스는 유네스코 음식창의도시 및 공예창의도시 국제초청단, 중국 텅쉰다랴오왕 미식채널, 중국 섬서성 요리연합회 등 해외참여자와 장애인단체 회원, 봉사단체 회원, 우체국집배원, 소방관, 문화해설사 등 각계각층의 시민들이 한자리에 모여 전국 9개 도에서 모인 특산품을 고명으로 얹어 만든 화합과 상생의 비빔밥을 만들어 나누는 글로벌 대동비빔퍼포먼스가 치러졌다.

 매년 축제기간 최다 관람객들을 끌어 모았던 전주비빔밥축제의 대표 프로그램 ‘35동 비빔밥 퍼포먼스’는 국립무형유산원 앞 전주천 서로에서 시민과 국내외 관람객 등 1만여 명이 참여해 전주비빔밥을 함께 비비고 나누는 장관을 연출하며 축제의 대미를 장식했다.

 올해 비빔밥축제는 개별 프로그램별로도 상당한 성과를 거뒀다.

 축제의 개막을 알린 대동 비빔퍼포먼스와 35동 비빔밥퍼포먼스는 다양한 국가, 다양한 계층, 다양한 지역의 식재료 등 비빔밥이 가진 ‘화합’의 의미에 부합하는 뜻 깊은 행사로 치러졌으며, 참여형 프로그램 확대 차원에서 운영 횟수를 대폭 늘려 진행된 ‘비빔밥을 찾아라’, ‘비빔전설’ 등의 프로그램은 관람객들의 참여 열기로 4일 동안 축제 마당을 뜨겁게 달궜다.

 외국인들에게는 한국의 전통놀이와 다양한 비빔밥을 맛볼수 있는 색다른 경험을, 노년층에게는 어릴적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추억을, 젊은층에게는 직접 경험해 보지 못한 옛 문화를 체험해볼 수 있도록 다양한 게임 형식과 역사 상황극 형식으로 기획한 것이 주요 성공 요인으로 꼽혔다.

 특히, 유네스코 음식창의도시 초청 쿠킹콘서트, 유네스코 공예창의도시 초청 미식테이블웨어展 등 글로벌 컨텐츠와 세계가 인정한 미식도시 전주의 음식 명인명소가 직접 진행한 전주음식 특별전 등 전주음식의 정수를 선보인 퀄리티 높은 프로그램들로 진행된 올해 축제에 주최측 추산 1만여명에 달하는 외국인 관광객이 찾음에 따라 전주시의 관광 영토를 세계로 넓히는 계기를 마련했다는 평가다.

 이번 축제는 그간 다소 소외되었던 전주향교일원과 국립무형유산원을 국내외에 널리 알리는 계기가 됐으며 관광객과 시민이 함께 참여하고 즐거워하는 축제였다는 호평을 받았다.

 선기현 축제 조직위원장은 “미식도시 전주에서 개최된 올해 비빔밥축제가 성황리에 막을 내린 것을 기쁘게 생각하고, 행사장을 찾아준 국내외 관람객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며, “내년에는 올해보다 더 나은 비빔밥축제로 다시 만나기를 기대하겠다”고 밝혔다.



이종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