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현대 최강희 감독, 중국 톈진 취안젠 감독 제의 수락
전북현대 최강희 감독, 중국 톈진 취안젠 감독 제의 수락
  • 남형진 기자
  • 승인 2018.10.22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봉동 이장’이라는 친근한 애칭을 가진 전북현대 최강희 감독이 가슴에 6개의 빛나는 별을 달고 전북과 아름답게 이별한다.

K리그를 넘어서 아시아 최고 명장의 반열에 오른 최강희 감독과 전북현대와의 아름다운 이별은 국내 프로축구 역사에도 오래 오래 기억될 것으로 보인다.

22일 전북현대모터스축구단(단장 백승권)는 “최강희 감독이 지난 2005년 여름부터 14년간 잡았던 전북의 지휘봉을 내려놓고 중국 슈퍼리그 톈진 취안젠의 감독 제의를 수락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전북현대와 최강희 감독과의 계약기간(2020년)은 아직 2년이나 남아 있다.

그러나 전북현대는 새로운 무대에서 또 다른 목표를 향해 도전을 결심한 최강희 감독의 의사를 존중하기로 했다.

중국 슈퍼리그의 톈진 취안젠은 현재 강등 위기를 극복하고 상위권 도약을 위해 아시아 최고의 명장으로 증명된 최강희 감독을 팀의 사령탑으로 낙점했다.

특히 톈진은 최강희 감독의 강점으로 꼽히는 과감한 공격 전술과 용병술 등 선수단 운용 능력을 높이 평가했다.

전북현대 최강희 감독은 “전북현대는 오늘의 나를 있게 해 준 팀이며 10년이 넘는 시간동안 항상 변함없이 응원해 준 팬 분들과 서포터즈(MGB)를 비롯해 어려움이 있을 때마다 함께 극복하며 지지해 준 구단에 정말 감사하다”며 “몸은 떠나도 언제나 전북을 응원하고 함께 했던 모든 순간을 가슴속에 간직할 것이며 더 젊고 유능한 감독이 팀을 맡아 전북현대가 더 큰 발전을 이어갈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지도자로서는 사실상 무명에 가까웠던 최강희 감독은 지난 2005년 7월 전북에 부임한 이래 지난 14년 동안 K리그 6회, AFC 챔피언스리그 2회, FA컵 1회 등 9번의 우승을 트로피를 들어 올리며 전북을 아시아 최고의 명문구단 반열에 올려놓았다.

최 감독은 이와 함께 ‘닥공’이라는 공격 축구의 철학을 앞세워 전북을 성적과 흥행 모두에서 리그 최고의 팀으로 만드는데 큰 업적을 남기기도 했다.

지금의 최강희 감독이 있기까지 큰 어려움이 없었던 것은 아니다.

전북 사령탑을 맡은 초기만해도 팀 성적이 하위권에 머물자 팬들로부터 강한 비난을 받기도 했고 선수 보강을 위한 영입에도 외부 입김으로 인해 맘 고생을 하기도 했다.

그러나 최 감독은 이같은 어려움을 오로지 진심과 실력으로 극복해 나갔고 지난 2009년 K리그 첫 우승을 기점으로 전북현대를 최강팀의 반열에 올려놓았다.

한편 전북현대는 “최강희 감독은 2018 K리그1 잔여 스플릿 라운드를 모두 마칠 때까지 팀을 이끌 예정이다”며 “구단의 이미지에 부합하고 팀을 훌륭히 이끌어 갈 후임 감독을 빠른 시일 내에 선정해 2019년 시즌 운영에 차질 없도록 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남형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