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교육청 국정감사…‘역사보조교재’ 맹공
전북교육청 국정감사…‘역사보조교재’ 맹공
  • 김혜지 기자
  • 승인 2018.10.21 1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교육청 국정감사에서 교육위원들은 지난 7월 발간한 역사보조교재에 대한 집중 질의를 쏟아냈다. 

지난 19일 전북교육청을 비롯 8개 시·도교육청에 대한 국정감사가 경남도교육청에서 진행됐다.  

의원들은 역사보조교재가 좌편향적으로 제작됐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도내 전체 중고교에 교과서를 제공한 것을 두고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이날 김 교육감에게 가장 먼저 질의를 한 홍문종 의원은 “역사보조교재를 보면 ‘자유민주주의 기본 질서 없어짐’, ‘한반도 유일 합법 정부 삭제’ 등을 비롯 중학교 교과서에는 6.25 남침에 대한 단어도, 설명도 없다”며 “한쪽으로 기울어진 역사관을 심어주면 되겠냐”고 따져 물었다. 

홍 의원은 “국정교과서는 말도 안 된다고 해놓고, 좌편향적으로 보조교재를 제작한 것은 균형성을 잃은 것 아니냐”고 쏘아붙였다.

이에 대해 김승환 교육감은 “역사보조교재 편찬에 참여한 사람들은 바로 그 점에 대해서 균형성을 잃지 않도록 귀를 기울이고 만든 것이다”며 “의원이 제기한 그 정도의 문제는 없다”고 반박했다.

전희경 의원 역시 역사보조교재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전 의원은 “전북도교육청은 ‘주제로 보는 한국사’를 4억4천여만원을 들여 제작해 강제로 중고교에 다 뿌렸다”면서 “집필진, 민교협, 전교조 등 전체 집필진 중 70%가 좌쪽으로 기울어진 것으로 볼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런 교과서를 다 같이 돌려쓴다고 하니 문제가 되는 것”이라며 “이게 과연 우리 교육의 올바른 방향이냐”고 꼬집었다.

김 교육감은 “교재를 어떻게 쓰라고 지시한 적은 없다”며 “보조교재가 나오면 교육계 관계자들이 연구를 해 나갈 것이고 올바르게 바뀌어 나갈 것이라 생각했다”고 해명했다.

이날 전 의원은 전교조 법외노조 문제에 대해서도 날을 세웠다. 

그는 “선거로 선출된 교육감이라고 법외노조를 전임 허가하라는 것은 위법행위다”며 “불법에 대해서 왜 이렇게 용감하냐. 전북교육감은 태풍 솔릭이 왔을 때에도 전교조 법외노조를 취소하라고 학생들을 내팽겨 치고 상경했다”고 비판했다.

이밖에도 이날 기초학력평가, 고교상피제와 관련해 의원들의 질타가 이어졌다.

 


김혜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