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권이라는 정체성을 되새기는 기회가 됐으면”
“전라권이라는 정체성을 되새기는 기회가 됐으면”
  • 한훈 기자
  • 승인 2018.10.18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동환 전북도 문화예술과장 인터뷰

“전라도 정도 천 년을 기념하고, 앞으로 천 년의 시작을 알리는 기념식을 준비하게 돼 무한한 영광이었습니다.”

‘전라도 천 년 기념식’을 준비하고자 숨 가쁘게 달려온 안동환 전북도 문화예술과장은 ‘기념식을 계기로 전라권의 정체성이 새롭게 다잡아졌으면 좋겠다’면서 준비과정을 소회했다.

안 과정은 기념식을 준비한 6개월여의 시간 동안 하루도 단잠을 자지 못해왔다. 전라도 천 년을 선포하고, 앞으로 천 년의 시작을 알리는 기념식이 얼마나 중요한지 누구보다 잘 알고 있으면서다.

안 과장은 혹시나 전야제에 이은 기념식이 잘 못될까 봐, 수없이 발품을 팔아왔다.

기념식과 전야제를 준비하고자 수없이 많은 회의를 가졌다. 행사내용을 고치고 수정해가면서 기념식에 담아갈 내용을 구상해 왔다.

또 셀 수 없이 기념식장을 찾았다. 안 과장은 기념식장의 의지하나 조명 하나까지 어디에 자리 잡고 있는 지 머릿속에 꿰고 있을 정도였다.

준비과정의 민감함과 고단함을 대변하듯 안 과장은 기념식이 끝나고 “시원섭섭합니다. 이제는 두 발 뻗고 잘 수 있겠네요”라고 농담을 던지기도 했다.

기념식을 준비해 온 안 과장은 바람은 크지 않았다.

기념식을 통해 전라권의 정체성이 다시 한번 되새겨 지를 바랬다.

전라권은 천 년의 시간 동안 역사의 굴곡마다 중심에 있었다.

동학농민혁명을 비롯해 항일 무장 독립투쟁, 임진왜란 등 우리나라의 역사의 골목마다 전라권이 중심에 놓였다.

전라권역은 한곳에 뭉쳐 역사의 굴곡을 전면으로 맞아왔다.

지금은 전북도와 전남도, 광주시로 나뉘어 있지만, 천 년의 역사 동안 하나였다는 의견이다.

기념식을 계기로 전라권이 하나였음을 인식하고, 전라권이라는 큰 틀로 뭉치는 기회가 됐으면 한다는 소망이다.

안 과정은 이를 위해 손을 잡아가겠다는 생각이다. 전라권이 함께 갈 수 있는 사업들을 발굴해 가겠다는 생각이다.

지속적으로 3개 지자체가 함께 사업을 할 수 있는 자리를 만들겠다는 전략이다.

안동환 과장은 “기념식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전라권에 대한 새로운 생각을 갖게 됐다”면서 “기념식을 기회로 전라권의 정체성을 키우고 하나임을 다시 생각하는 기회가 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한훈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