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만금 신항만, 국가재정사업으로 추진하라
새만금 신항만, 국가재정사업으로 추진하라
  • 김경섭 기자
  • 승인 2018.10.11 1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재 2~3만 톤급으로 계획된 새만금 신항만 부두 규모를 5만~10톤급으로, 크루즈 부두는 8만톤에서 15만톤 이상으로 각각 늘려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와 함께 새만금 신항만 사업이 차질 없이 추진되기 위해서는 국가 재정사업으로 전환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전북 출신인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바른미래당 정운천 의원(전주을)과 민주평화당 김종회 의원(김제·부안)은 11일 열린 해양수산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새만금 부두시설은 현재 화물의 경우 2~3만톤 규모로, 크루즈 부두는 8만톤으로 설계됐다”며 “새만금지역의 미래 물동량에 대비해 화물부두는 5만~10만톤급 규모로, 크루즈 부두는 8만톤급 이상으로 각각 확대해야 한다”고 밝혔다.

 정운천 의원은 “지난 2010년에 수립된 ‘새만금항 기본계획’의 부두시설은 새만금 미래수요에 대비해 지나치게 소규모 투자유치에 어려움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세계적인 선박 대형화 추세와 항만 간 경쟁이 치열한 상황에서 지금의 새만금 신항만 규모는 배후부지의 잠재력을 살릴 수 없는 만큼 화물과 크루즈 부두를 확대해야 한다”강조했다.

 김종회 의원은 “새만금은 장차 대한민국을 먹여 살릴 성장엔진인 만큼 물동량을 ‘동네 항만’ 수준으로 낮춰 잡아서는 안된다”며 “새만금 신항만을 동북아의 물류와 첨단산업기지로 거듭날 수 있도록 투자를 대폭 확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운천·김종회 의원은 새만금항 개발사업을 “국가재정 사업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한 목소리를 냈다.

 정·김 의원은 이날 국감에서 “넓은 새만금 배후부지의 잠재력을 살리고 한·중FTA 기대효과와 더불어 국가식품클러스터 등 아시아 스마트 농생명밸리의 물류관문으로 새만금 신항만의 역할을 기대한다”며 “1단계 적기완공을 위해서는 부두시설을 국가사업으로 재정 전환이 꼭 이뤄져야 한다”고 피력했다.

 현재 새만금 새항만 2단계 사업 총 사업비는 1조6천156억원으로 사업비 유형은 이 가운데 국비가 45%, 민간자본 55%다.

 정운천 의원은 “지난 201년 해양수산부는 진입도로 및 호안공사 총사업비를 변경하면서 2020년에서 2023년으로 3년을 지연하고도 또다시 신항만 사업이 지연됐다”며 “이 사업을 국가사업으로 재정전환을 통해 2019년 부두시설 설계비를 반영해 정해진 기간내에 개발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해야한다”고 촉구했다.



김경섭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