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와 민노총 공공운수노조 갈등 깊어지나
전주시와 민노총 공공운수노조 갈등 깊어지나
  • 장정철, 김기주 기자
  • 승인 2018.10.04 1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노총 소속 공공운수노조의 택시전액관리제 도입 촉구 집회 등이 도를 넘어섰다는 일부 비판이 제기되는 가운데 행정이 결국 칼을 빼들었다.

4일 전주완산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날 전주시는 전국공공운수노조 위원장과 전국공공운수노조 전북본부 조직국장 등 노조원 30여명을 고소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 2일 오후 3시께 전주시청 외벽에 김 시장의 사진과 비방문구를 내걸고 페인트가 담긴 비닐봉지와 계란을 투척한 혐의를 받고 있다.

전주시는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조합원들이 지난 1일 저녁부터 사전연습을 했고 이들의 행위로 인해 청사 벽면과 정문 출입구 간판, 방호 셔터, 입간판 등 기물훼손과 시의 명예를 실추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30여명의 공무원이 광장 정리를 위해 투입되는 등 업무에 지장을 초래했고 페인트 제거를 위해 청사 외벽 청소 예산이 소요되는 등 손해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실제로 휴일인 3일에도 전주시 총무과 등 공무원들은 페인트 제거작업을 위해 출근하기도했다.

전주시는 이들을 형사고소하고 재물손괴 혐의에 대해서는 손해배상을 전주지법에 이와 별도로 청구할 방침이다.

공공운수노조 노조원들은 택시 전액관리제 도입 촉구를 위해 지난 8월 31일 전주시청 4층 휴식공간을 기습 점거한 이래 현재까지도 고공 농성을 벌이는 중이다.

노조원들은 “법에 규정된 대로 당장 택시 사납금제를 폐지하고 전액관리제 시행 확약 전까지 어떠한 압력에도 굴하지 않고 물러서지 않겠다”는 강경입장을 고수, 농성을 한 달 넘게 지속하고 있다.

지난 2일에는 민주노총 산하 전국공공운수노조원 등 2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전주시청 앞 노송광장에서 ‘택시 완전 월급제 도입’ 요구 집회를 진행했고, 김승수 시장 사진이 담긴 대형 현수막을 시청 외벽에 내건 뒤 계란과 페인트가 든 풍선을 던졌다. 이 같은 행위에 대해 공공운수노조는 사전에 준비된 퍼포먼스였다고 설명했다.

노조원들은 오는 12일 시청 앞 노송 광장에서 투쟁 자금을 마련하기 위한 ‘투쟁 문화제’를 준비한다고 밝혔지만, 전주시는 이를 불허한다는 입장을 밝혀 향후 물리적 충돌도 우려되고 있다.

전주시 관계자는 “시청 4층 휴게실에서 농성을 진행 중인 노조원들에게 수차례 퇴거를 요청했으나 이를 응하지 않았고 최근 집회에서 노조원들이 시청 외벽에 투척한 페인트로 기물 훼손과 전주시 명예가 실추됐다”고 말했다.

장정철, 김기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