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술사 엄마
마술사 엄마
  • 유현상
  • 승인 2018.10.04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에게 천사
만경초 6학년 송시원
 

특별한 날은
우리에게 산타 할아버지 

화나면
우리에게는 무서운 도깨비 

계속 계속
변하는 마술사

자꾸 변해도
좋은 우리 엄마



초등학교 중간고사 실시
전주문학초 5학년 황시연 

제가 이 이야기에 대해 글을 쓴 것은 수학 선생님으로부터 시작됩니다. 백일장을 처음에 신청했을 때 막막했습니다. 사실 요즘 글쓰기에 재미가 있어 신청은 했지만 긴장도 되더군요. 그 때 생각난 수학 선생님께서 말씀하신 초등학교 중간고사. 지금은 생각도 못할 일입니다. 저는 처음 중간고사 이런 시험은 중학교 때 보는 것이라 생각 했습니다. 근데 사실 예전에는 중간고사를 초등학교 때도 봤다는 사실. 아직도 놀랍지만 만약 지금도 초등학교에서 중간고사를 본다면 어떨까요? 저는 중간고사를 한 번 초등학교에서 벗어나기 전에 봐보고 싶더군요. 그래야 중학교 때 더욱 자신 있고 조금 더 능숙하게 볼 수 있을 거 같기도 합니다. 하지만 무엇보다 시험공부란 걸 해보고 싶습니다. 간단하게 시험을 보고 그 전에 시험공부 이런 것 말고 일주일이라든가 기간 안에서 시험 보는 중간고사를 통해 새로운 경험을 빨리 해보고 싶더라고요. 중학생까지 기다리기 보다는 초등학교 때 미리미리 조금 봤으면 합니다. 물론 힘든 친구가 많다고 생각 해 저희 반 친구들에게 물어봤습니다. 예상대로 힘들어 싫다 하는 사람들이 많았지만 저처럼 조금의 친구들이 한 번 보고 싶다 하였습니다. 저는 벌써 초등학교 5학년입니다. 내년 후면 이제 중학교에 들어가게 되지요. 왠지 중학교에 적응 못할까 걱정이 들기도 합니다. 갑자기 중간고사는 어떻게 보지……. 초등학교 때 보는 것도 갑자기 보는 것이지만 조금씩, 학년이 올라갈 때마다 시험기간을 늘려보는 건 어떨까요? 만약 제가 제안한 내용이 현실이 된다면 조금 설렐 것 같네요. 제가 중학교에 들어가도 초등학교 시험제에 대해 교육부가 조금 생각해줬으면 합니다. 어쩌다 보니 아직 초등학생이라 그런가. 글도 못쓰고 엉망진창이 따로 없지만 도전해 봅니다. 중간고사 실시의 문제점도 생각 해 봐주시면 좋겠네요.


<심사평> 주제를 강하게 심어주기 위해서는 바로 재미다, 재미는 사람 끌기의 첫 번째 조건이다. 재미있으면 읽지 말라고 해도 읽는다. 그러나 아무리 재미 있더라도 주제와 따로 움직이면 안된다

만경초 6학년 송시원 어린이의 ‘마술사 엄마’ 동시를 보니 시원이 어린이가 엄마를 무척 사랑하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지요? 아울러 마음씨도 아름답다는 것도 알수 있어요 이처럼 글을 쓰는 사람은 글 속에 마음이 잘 나타나고 있어요. 엄마가 마술사인지는 알겠는데 언제 어떤 일로 마술사로 느꼈는지 좀 적어보면 어떨까요?

전주문학초 5학년 황시연 학생의 ‘초등학교 중간고사 실시’생활문은 시연이 학생이 공부를 열심히 하고 싶어하는 마음이 잘 나타나 있지요? 그러니 우리 시연 학생은 스스로 알아서 공부를 할 아이이기 때문에 장래 멋있는 사람으로 자랄거라 확신이 들어요. 그런데 중간고사를 왜 안보게 되었는지, 실시하면 나는 어떻게 해야 할 것인지 느낌과 생각도 같이 있었으면 참 좋겠어요.

 

 유현상 전 순창교육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