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주보건소, 추석연휴 비상 진료대책 수립
완주보건소, 추석연휴 비상 진료대책 수립
  • 완주=배종갑 기자
  • 승인 2018.09.20 1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완주보건소가 추석 연휴기간 비상진료대책을 수립, 진료공백을 최소화한다.

 19일 완주군은 완주군은 추석 연휴 기간 동안 응급환자 및 지역주민들의 의료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비상 진료기관과 휴일지킴이 약국을 지정·운영하는 비상진료대책을 마련해 추진 한다고 밝혔다.

 추진기간은 22일부터 오는 26일까지 응급의료기관인 고려병원을 비롯해 병·의원 등 52개소, 보건기관 27개소, 약국 38개소가 비상진료 등에 참여한다.

 아울러 24시간 운영하는 편의점 45개소의 안전상비의약품판매업소에서도 주민들의 비상 의약품구입에 편의를 제공하게 되며, 전주시 인근지역 주민의 비상진료를 돕기 위해 전주시 응급의료기관과 연계 이용할 수 있도록 안내한다.

 응급환자 발생시 119구급상황관리센터, 129보건복지콜센터, 완주군 보건소 상황실에서 비상진료기관과 휴일지킴이약국을 안내 받을 수 있다.

 김경이 보건소장은 “비상진료체계를 유지해 지역주민과 귀성객의 의료공백이 생기지 않도록 노력하겠다”며 “사전에 비상진료기관과 휴일지킴이 약국을 확인한 후 이용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완주=배종갑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