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창 장호 어촌체험마을, 어촌 이야기 길 공모사업 선정
고창 장호 어촌체험마을, 어촌 이야기 길 공모사업 선정
  • 고창=김동희 기자
  • 승인 2018.09.20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창군은 상하면 장호 어촌체험마을이 전라북도 주관 ‘2019년 어촌이야기 길 조성 공모사업’에 선정됐다고 20일 밝혔다.

 이에 따라 내년에 도비 2억5000만원 등 5억원을 투입하여 낭만의 고창, 명사십리 추억 만들기 길을 본격적으로 조성하게 된다.

 군은 장호 어촌체험마을 이야기 길 조성으로 마을의 전설, 유래, 민요, 풍습, 이야기 등 문화 역사자원과 자연경관을 활용한 추억만들기 길, 낭만의 섬, 출렁다리, 안내데크 조형물, 벽화 등 관광기반시설을 확충하여 상하농원과 구시포항과 연계한 관광지로써의 시너지효과를 극대화할 계획이다.

 또한 관광객이 만족 할 수 있는 해안 승마체험, 조개잡이 등으로 동호해수욕장 명사십리 이야기 길 구시포항으로 이어지는 해안 관광벨트 효과를 높일 계획이다.

 조성사업을 통해 어촌지역에 존재하는 전설, 설화 등 잠재자원과 어촌의 생활공간 특성을 반영한 어촌 고유의 스토리텔링을 시각화해 차별화된 국민의 관광·레저·여가공간으로 새로운 가치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유기상 고창군수는 “보고, 듣고, 사진도 찍으며 어촌문화를 재미있게 접할 수 있는 이야기길 조성사업으로 한 단계 발전한 어촌 관광산업을 도모할 것”이라며 “지역 어업인의 소득증대와 어촌활성화를 이룰 수 있도록 사업 추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2019년 어촌 이야기 길 조성사업은 전라북도 공모사업으로 시·군 서면평가와 전문가의 현지평가 등을 거쳐 선정 됐다.

고창=김동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