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제시 제1회 추경예산 7,462억원 확정
김제시 제1회 추경예산 7,462억원 확정
  • 김제=조원영 기자
  • 승인 2018.09.19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제시는 2018년도 제1회 추경예산이 총 7,462억 원 규모로 김제시의회 의결을 거쳐 최종 확정됐다고 밝혔다.

 이는 당초예산보다 1,213억 원(19.4%) 증가한 것으로 일반회계는 당초보다 1,026억 원(18.1%)이 증가한 6,697억 원, 특별회계는 187억 원(32.3%)이 중가한 765억 원으로 확정됐다.

 이번 추경예산 편성을 위한 세입은 지방교부세 379억 원, 세외수입 40억 원, 국도비 보조금 308억 원, 조정교부금 17억 원, 순세계 잉여금 및 전년도 이월금 등 보전수입 469억 원이다.

 이번 추경예산은 민선 7기를 맞아 첫 번째 실시한 추경예산으로 지역경제 활성화 및 청년일자리 사업, 주민 생활환경 개선에 중점을 두고 편성했다.

 주요 편성내용으로는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사업 13억 원 △지방투자촉진보조금 146억 원 △대율저수지 관광사업 20억 원 △노후상수도 교체공사 114억 원 △농업인 종합회관 건립 17억 원 △시내버스 재정지원 및 단일요금제 손실보상금 4.8억 원 △가금밀집지역 축산개편사업 41억 원 △신재생 에너지시설 지원사업 21억 원 △성산지구지역활력제고사업 13억 원 등이다.

 박준배 김제시장은 “이번 추경예산은 민선 7기 추진 기반을 마련하고 시민의 안전과 시급히 해결해야 할 현안사업들에 중점을 뒀으며, 내년 본예산부터 중점 정책사업 추진을 위해 본격적으로 재정을 투입해 시행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제=조원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