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안군 다문화가족지원센터 상복 터졌다
진안군 다문화가족지원센터 상복 터졌다
  • 김성봉 기자
  • 승인 2018.09.16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안군 다문화가족지원센터(센터장 박주철)가 이주민에 대한 정착지원과 사회통합 유공을 인정받아 종사자들이 연이어 수상을 하는 영예를 안았다.

 지난 10일에는 전국다문화가족네트워크대회에서 다문화 가족의 안정적인 생활 정착과 지역사회통합을 위해 노력한 공로를 인정받아 홍미령 마을학당 팀장이 여성가족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이에 앞서 지난 8월 남원에서 열린 제11회 전라북도 다문화어울림축제에서는 다문화가족의 안정적인 정착에 기여한 공로로 박지은 상담사가 도지사 표창을 수상했다.

 또 지난 5월에는 유선옥 총괄 사무국장이 행정안전부 장관 표창을 수상하는 등 종사자들의 수상이 이어졌다.

 이같은 수상은 진안군의 다문화 가족과 지역사회 통합을 위한 다각적인 노력과 지원이 높은 평가를 받은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진안군 다문화가족지원센터는 3년마다 이뤄지는 여성가족부 평가에서 2014년 전국 최우수 센터, 2017년 우수센터로 선정된 바 있다.

 진안=김성봉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