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동호인리그 왕중왕전, 체조경연대회 11월 남원서 개막
전북 동호인리그 왕중왕전, 체조경연대회 11월 남원서 개막
  • 남형진 기자
  • 승인 2018.09.16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 생활 체육 동호인들의 한마당 큰잔치 동호인리그 왕중왕전과 체조경연대회가 오는 11월 3-4일 남원에서 개막된다.

16일 전라북도체육회(회장 송하진)는 “전북 최강 동호인 클럽을 선발하는 ‘동호인리그 왕중왕전’과 체조 동호인들의 대축제인 ‘체조경연대회’가 11월 3일과 4일 양일간 남원 일원에서 펼쳐진다”고 밝혔다.

먼저 전국에서 최초로 시행, 운영해오고 있는 동호인리그 왕중왕전에는 게이트볼과 축구, 야구, 족구, 테니스, 배드민턴, 탁구 등 총 10개 종목에 4500여명의 선수가 참여한다.

경기는 종목별로 리그 및 토너먼트 형식으로 치러지며 도내 각 시·군 우수팀들이 선의의 경쟁을 펼치게 된다.

광장(학교 운동장·천변·공터 등) 활성화 일환으로 펼쳐지는 체조경연대회는 11월 3일 남원춘향골체육관에서 진행된다.

민속체조와 댄스체조, 수련체조, 요가 등 총 5개 종목이며 도내 각 시군에서 50팀 가량 출전하게 된다.

심사위원들은 안무와 표현, 음악성, 조화, 창의성 등을 심사, 우수팀들을 선정하게 된다.

전북도체육회 최형원 사무처장은 “동호인리그 왕중왕전과 전북체조경연대회는 해가 갈수록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며 “도민들의 건강 증진과 동호인들의 화합의 장이 될 수 있게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남형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