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제3금융중심지 지정에 부산지역 딴죽
전북 제3금융중심지 지정에 부산지역 딴죽
  • 설정욱 기자
  • 승인 2018.09.13 18:1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혁신도시 전경. 전북도민일보 DB.
전북혁신도시 전경. 전북도민일보 DB.

전북의 제3금융중심지 지정을 막아서려는 타지자체의 딴죽걸기가 시작됐다. 최근 부산지역에서 공공기관 추가 지방이전을 앞두고 금융공기업을 빼앗길 것을 우려해 전북의 제3금융중심지 지정을 반대하려는 움직임이 커지고 있다.

금융연구원은 지난 5월부터 ‘금융중심지 추진전략 수립 및 추가지정 타당성 검토를 위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연말까지 진행되는 이번 용역은 전북혁신도시 금융중심지 추가 지정을 위한 과정이나 다름없다.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이면서 주도적으로 제3금융중심지 지정을 추진하는 곳도 전북이 유일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금융도시로서 입지가 흔들릴 것을 우려한 부산에서 제3금융중심지 지정을 정치적 쟁점화할 태세다.

해당 지역 언론과 정치인들을 중심으로 연일 반대 의견을 쏟아내는 데 이어 이날 부산상공회의소에선 제3 금융중심지 추가 지정 반대 성명을 발표하기도 했다.

이들은 “10년이 지난 부산금융중심지도 제자리를 잡고 있지 못한 상황에서 또다시 제3 금융중심지를 전북혁신도신에 추가지정을 검토하는 것은 지역민심을 달래기 위한 나눠주기 식 행정이며, 오랜 기간 물적·인적자본 집적이 있어야만 활성화되는 금융산업 특성을 외면한 비효율적인 정책”이라고 주장했다.

금융중심지 추가 지정이 시기상조라는 점을 이유로 들고 있지만 사실상 공공기관 추가 이전 과정에서 금융공기업을 빼앗길 것을 우려한 반대라는 게 전문가들은 분석이다.

실제 전북혁신도시가 금융중심지로 추가 지정될 경우 수도권에 잔류한 금융공기업 일부가 전북으로 이전할 수밖에 없다.

전북도는 지역 이기주의에 따른 단순한 발목잡기식 반대에 불과하다며 일축했다.

특히 전북혁신도시와 부산이 추구하는 금융중심지는 개념부터가 다르다고 선을 그었다.

전북은 국민연금공단 기금운용본부를 중심으로 연기금 및 농생명 특화 금융중심지 조성을 추진하는 반면 부산은 동북아 해양·파생금융중심지를 목표로 하고 있어 중복될 우려가 없다는 것이다.

또한 2009년 금융중심지로 지정된 이후 10년이 지났지만 외국계 금융기관은 물론 국내 증권사 한 곳도 이전하지 못한 부산 금융혁신도시 문제를 제3금융중심지 탓으로 돌려선 안 된다며 강하게 대응할 뜻을 밝혔다.

나석훈 도 경제산업국장은 “전북과 부산의 금융산업은 서로 달라 반대할 명분이 없다”며 “일부 이전 대상 공공기관이 겹치더라도 전북도는 절대 양보할 생각이 없다”고 말했다.



설정욱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성훈 2018-09-14 09:37:06
하나부터 끝까지 부산에서 맞는소리 했네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