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군 들녘경영체 육성 공모사업에 선정
부안군 들녘경영체 육성 공모사업에 선정
  • 방선동 기자
  • 승인 2018.09.13 1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업비 8억6천만원 확보

 부안군이 농림축산식품부가 추진한 ‘2019년 들녘경영체 육성 공모사업’에 선정되어 사업비 8억6천만원(국.도비)을 확보했다.

 들녘경영체 육성 공모사업은 쌀 생산 중심의 들녘공동체 사업 구조를 타 작물인 참깨, 콩, 조사료 및 이모작인 맥류생산.유통기반으로 다원화해 쌀 적정 생산을 유도하기 위해 추진된다.

 부안군은 사업다각화 지원사업에 계화농협이 선정되어 국·도비 8억원(2년간 분할 지원)을 확보했다.

 교육·컨설팅 지원사업에 현보영농조합법인·당그레영농조합법인·뜨락영농조합법인이 선정되어 6천만원을 확보했다.

 들녘경영체 사업다각화사업은 그동안 쌀 증산위주의 정책에서 타 작물인 콩, 참깨, 감자, 맥류, 조사료 등 다양한 품목의 농산물을 생산해 식생활을 개선하고 농업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추진하는 사업이다.

 들녘경영체 육성 공모사업에는 2017년 하서농협, 2018년 (유)꼬마농부팜이 사업다각화 지원사업에 선정돼 오는 2020년까지 사업을 완료할 계획이다.

  부안군 관계자는 “공모사업 선정을 통해 참깨·맥류 등 잡곡류 생산·가공·유통기반 확대 구축과 교육·컨설팅 및 체험장 설치 등으로 고품질 쌀 적정 생산을 통해 쌀 생산의 새로운 방향 전환과 신소득 창출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방선동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