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군, 새만금개발청·개발공사 부안 유치 동분서주
부안군, 새만금개발청·개발공사 부안 유치 동분서주
  • 방선동 기자
  • 승인 2018.09.13 1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익현 부안군수를 비롯해 이한수 부안군의회의장, 이영택 부안유치 추진위원장 등 6명이 13일 국토교통부와 새만금개발청을 방문해 새만금개발청 및 새만금개발공사 유치를 위한 부안군민의 염원과 희망을 담은 서명부와 건의문을 전달했다.

 새만금개발공사 출범을 앞두고 전달된 부안유치 부안군민 서명부는 지난달 부안군 사회단체장 협의회의를 통한 서명운동을 전개해 1만8천여명의 군민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해 서명했다.

 부안군민들은 새만금개발청과 새만금개발공사가 반드시 부안에 설치돼 군민들의 좌절감 회복과 침체된 지역경제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염원을 담아 서명운동에 동참했다.

 권익현 부안군수는 새만금개발청장과 국토교통부 관계자를 만난 자리에서 “부안군민들이 새만금개발청과 새만금개발공사 유치를 희망하는 것은 단순히 지역이기주의적인 발로가 아닌 새만금사업으로 인해 가장 많은 피해를 입은 부안군에 대한 배려, 지역균형 발전 및 새만금사업의 상징성을 감안하더라도 부안군이 가장 부합하다는 당위성과 함께 부안군민의 결집된 의지”라고 말했다.


방선동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